뉴스
2015년 12월 22일 10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2일 10시 09분 KST

미드 ‘굿 와이프', 한국에서 리메이크

미드 ‘굿 와이프’가 한국에서 리메이크 된다.

‘굿 와이프’는 미국 CBS에서 현재까지 7시즌을 방영해온 드라마다. 한때 변호사였지만, 평범한 주부였던 여성이 다시 본업에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으며 2009년 첫 방영됐다.

cbs

12월 22일, ‘일간스포츠’는 한 드라마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CJ E&M 측이 '미국 CBS '굿 와이프' 판권을 사 내년 하반기 tvN서 내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JTBC '무정도시' tvN '마녀의 연애'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등을 연출한 이정효 PD가 메가폰을 들고 KBS 2TV '스파이'를 쓴 한상운 작가가 대본을 맡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에 대해 CJ E&M 조문주 PD는 “여주인공이 고난을 극복해나가는 과정보다, 그녀가 일련의 과정 속에서 겪는 심리적 변화와 감정을 집중적으로 그린다. 그만큼 캐릭터가 부각되는 작품으로 드라마 속 캐릭터에 몰입하는 국내 시청자들에게 보다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된다”고 리메이크의 배경을 설명했다.

리메이크 된 ‘굿 와이프’는 2016년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c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