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2일 04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2일 05시 44분 KST

햄버거 계의 신약성서 '쉑쉑버거'가 한국에 상륙한다

뉴욕의 명물 쉑쉑버거가 한국에 들어온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파리바게트를 주력으로 하는 SPC그룹이 최근 미국 셰이크색의 한국 총판을 맡는 내용의 본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별것 아닌 이 소식에 난리가 났다. 음식 평론가 신현호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뉴욕 사람들의 오랜 사랑을 받아왔던 그래머시 터번과 유니언 스퀘어 카페를 만들었던 레스토랑 사업가 대니 메이어(Danny Meyer)가 10여 년 전 매디슨 스퀘어 공원의 한 구석에 작은 햄버거 집을 열었을 때는, 아마 그 누구도 이 작은 가게가 전 세계 곳곳에 분점을 내는 거대 프랜차이즈가 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라며 "뉴욕에는 전설적인 햄버거들이 많다. Peter Luger의 'Luger-Burger'와 프랭크 시나트라, 냇 킹 콜이 즐겨 먹었다는 P.J. Clarke’s의 'The Cadillac of burgers!'. 이런 햄버거가 구약이라면, 더블쉑버거는 신약이다."라고 쉑쉑버거에 대한 자신의 신앙심을 고백했다.

아래 사진만 봐도 이 버거가 일반 프랜차이즈의 버거와는 전혀 다른 음식이라는 건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신현호 씨의 말대로 쉑쉑버거는2000년 푸드트럭으로 시작해 현재는 해외 27개 도시에 분점을 낸 거대 체인이 되었다. 한국 경제에 따르면 이 회사의 매출은 올해 1억 6,500만 달러. 영업이익은 930만 달러로 지난해 대비 각각 50% 이상 증가할 거란 소식이다.

Good Morning NYC😉 #NYC #photooftheday @baeburgerblog #shackburger #shakeshack #picoftheday #loVe #yummy #cheese #burger #best #newyork #ny #SHAKESHACK_FANPAGE #GoodMorning

SHAKE SHACK(@shakeshack_fanpage)님이 게시한 사진님,

한국경제에 따르면 서울 도심을 중심으로 내년 중 두세 곳의 플래그십스토어(대표 매장)를 여는 걸로 시작해 2025년까지 25개 셰이크색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