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2일 04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2일 04시 33분 KST

美항공사령부 산타추적 60년째...전세계 어린이 `산타 언제오나'

Noradsanta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매년 성탄절을 앞두고 산타클로스의 위치를 찾아 세계 어린이들에게 알려주고 있는 '산타 추적 서비스'가 올해로 60년째를 맞는다.

NORAD는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는 24일(미국 동부시간) 자정부터 자체 홈페이지(http://www.noradsanta.org)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에서 산타의 동선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알려주는 서비스를 가동한다고 21일 밝혔다.

noradsanta

그림 클릭시 홈페이지로 이동.

NORAD는 이를 위해 홈페이지를 8개 국어로 열람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모바일로 산타를 추적할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올려놨다.

각국의 어린이들은 산타가 언제쯤 자신들이 사는 곳의 영공을 통과할지를 컴퓨터나 휴대폰을 이용해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NORAD는 공식 홈페이지에 산타 추적서비스 외에도 캐롤 등 음악과 영화, 게임을 올려놓아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또 산타가 방문하는 다양한 지역에 대한 동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산타는 올해도 미국 동부시간으로 24일 오전쯤 한반도 상공을 통과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의 영공을 방어하는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가 산타의 이동 경로를 추적하는 역할을 하게 된 것은 1955년부터다.

당시 NORAD 전신인 콜로라도스프링스방공사령부(CONAD)의 해리 숍 대령에게 한 어린이가 "산타와 통화하고 싶다"며 다급한 목소리로 전화를 걸어왔다.

콜로라도 주의 한 신문에 산타 전화번호를 소개한 백화점 광고를 보고 전화를 걸었는데 전화번호가 잘못 인쇄돼 엉뚱하게도 같은 지역에 있는 사령부로 전화가 걸려간 것이다.

전화를 잘못 걸었다는 것을 알게 된 아이가 "그럼 산타가 지금 어디 있는지 아느냐"고 묻자 아이의 꿈을 깨뜨리기 싫었던 숍 대령은 레이더에 잡힌 산타의 정확한 위치(?)를 아이에게 알려줬다.

이렇게 시작된 NORAD의 새로운 임무는 해마다 이어졌고 1997년부터는 인터넷으로 수천만 명의 아이들에게 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