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1일 11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1일 11시 45분 KST

아모레퍼시픽 사장 "택시기사 폭행 커플, 징계 조치 취했다"(공식 사과)

심상배 아모레퍼시픽 사장이 만취 커플의 택시기사 폭행 사건에 대해 "당사 직원들의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께 실망감을 드린 점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심 사장은 21일 '아모레퍼시픽에서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어 아래와 같이 밝혔다.

"개인의 잘못이기는 하나, 당사에 소속된 직원들의 잘못인 까닭에 회사의 책임 또한 크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물의를 일으킨 직원의 소속회사 대표로서 (택시) 기사님과 가족, 그리고 아모레퍼시픽을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관련 사실을 파악한 후 회사 규정에 따라 인사위원회 절차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에 따라서 상응하는 징계 조치를 취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관련 기사

만취 커플이 홍대서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한 이유(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