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1일 05시 49분 KST

"IS 신병모집에 트럼프 영상 쓴다" : 힐러리 거짓말 논란

Hillary Clinton speaks during a Democratic presidential primary debate Saturday, Dec. 19, 2015, at Saint Anselm College in Manchester, N.H. (AP Photo/Jim Cole)
ASSOCIATED PRESS
Hillary Clinton speaks during a Democratic presidential primary debate Saturday, Dec. 19, 2015, at Saint Anselm College in Manchester, N.H. (AP Photo/Jim Cole)

"트럼프가 이슬람국가(IS)의 최고 용병모집자다. IS가 더 과격한 지하디스트들을 뽑기 위해 이슬람교와 무슬림을 비난한 트럼프의 동영상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간) 저녁 뉴햄프셔 주 맨체스터에서 ABC방송 주최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의 3차 TV토론에서 나온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 발언이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다.

'모든 무슬림 미국 입국 금지' 등 트럼프의 과거 선동적 발언이 담긴 영상이 IS전사 모집에 활용된다는 것인데 대부분의 언론이 사실관계가 입증되지 않은 엉터리 주장이라는 식으로 비판했다.

특히 당사자인 트럼프는 20일 방송에 나와 "힐러리가 미친듯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강력히 반격하고 나섰다.

CNN은 20일 "트럼프가 IS의 최고 용병모집자라는 주장은 익숙하다. 왜냐하면, 트럼프의 반(反) 이슬람 발언이 IS의 용병 모집을 북돋우는 방식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 방송은 "트럼프의 영상이 IS의 마케팅 수단으로 사용됐다는 증거는 지금까지 없는 것으로 CNN 사실관계 확인팀이 파악했다"고 지적했다.

정치전문매체인 '더 힐'도 "힐러리가 비유적인 발언을 한 것인지, 트럼프 영상이 IS에 의해 사용된다는 의혹을 뒷받침할 구체적 증거가 있는지가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hillary

trump

폭스뉴스는 "클린턴 전 장관이 토론 초반부터 기이한 주장을 펼쳤다"며 "그는 IS가 더욱 과격한 지하디스트들을 모집하기 위해 이슬람에 관한 트럼프의 발언이 담긴 영상을 유포했다고 주장했지만,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클린턴 전 장관의 참모들은 '트럼프가 무슬림의 입국을 막자는 주장이 인질을 참수하는 광신도나 알카에다 등 테러단체의 용병에 사용된다'는 취지의 최근 NBC 방송을 거론했다.

하지만, 유명 사실검증 사이트인 '폴리티팩트'(www.politifact.com)는 증거가 나오지 않은 엉터리 주장이라고 가세해 논란은 증폭됐다.

이 사이트는 "구글을 아무리 뒤져봐도 어떤 증거도 나오지 않았다"며 "클린턴 캠프 측은 어떤 구체적 영상도 지목하지 못했다. 클린턴 전 장관이 좌파의 추측성 주장을 사실로 둔갑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이날 잇따라 방송에 출연해 '힐러리 때리기'에 몰두했다.

그는 폭스뉴스에 나와 "폭스의 훌륭한 기자와 워싱턴포스트 등의 기자들이 사실관계를 점검했는데 완전히 거짓말로 판명이 났다"며 "터무니없는 말이며, 그녀가 조작한 것"이라고 클린턴 전 장관을 비판했다.

또 NBC뉴스의 '미트 더 프레스'(Meet the Press)에도 출연해 "클린턴은 모든 것에 대해 미친듯 거짓말을 한다"며 "세상이 다 아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내가 하는 말들은 터프함과 강인함을 상징한다"며 "하지만, 힐러리는 강하지 않고 약하다. 체력도 없다. 아무 것도 없다"고 비난했다.


Photo gallery 도널드 트럼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