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0일 15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0일 15시 34분 KST

중국서 산사태로 건물 수십 채가 붕괴됐다(사진)

AP

중국 남부 선전(深<土+川>)의 한 공단 부근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수십채의 공장건물과 민간 주택이 매몰되면서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홍콩 봉황망은 20일 오전 11시 40분 선전시 광명(光明)신구의 류시(柳溪)공업원부근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다수의 건물과 주택이 붕괴되면서 상당수 사람들이 매몰된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피해 인원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이날 오후 4시30분 현재 41명이 연락두절 상태라고 전했다.

d

선전 공안국은 산사태로 17개 공장건물이 매몰됐으며 이중 2개 건물은 기숙사라고 밝혔다. 공안은 건물 붕괴 직전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빠져나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지 언론은 공장건물 22개 동이 무너졌으며 상당 수의 인명피해가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선전상보는 한 피해자의 말을 인용해 피해지역에서 폐품수집을 하고 있던 10명의 친척 가운데 3명은 빠져나온 것으로 확인됐지만 7명은 연락두절이라고 밝혔다.

또 선전만보는 한 가족 6명 가운데 노인 1명과 어린이 3명 등 4명이 매몰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버지가 사고소식을 듣고 급히 돌아와 보니 황토에 덮여 집을 찾을 수 없었다고 보도했다.

d

d

중국중앙(CC)TV는 무너진 건물에 사람이 갇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몇 명이나 되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보도했다.

현재 선전의 19개 소방중대 194명과 특경, 관련 기술요원 등 700여명이 수색견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광둥(廣東)성에서도 4개 중대가 파견돼 생명 탐측기, 수색견 등으로 수색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선전시 당서기와 시장은 베이징에서 회의중 사고소식을 듣고 급히 선전으로 돌아갔으며 선전 일대 응급시설이 갖춰진 대형병원들은 비상 대기하라는 공안의 통보를 받았다.

또 현지 공안은 부근 가스공급소 폭발위험이 있다며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현재 공안과 소방대원은 매몰지역에서 7명을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가 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며 비가 내리면서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류시공업원은 전체 10만여평 규모로 상당 지역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