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0일 12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0일 12시 42분 KST

첫 총선 출정식에 나온 안철수(화보)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20일 측근인 박왕규 '더불어 사는 행복한 관악' 이사장의 '20대 총선 출정식'에 참석, 독자 정치세력화를 위한 세확산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마련된 관악을 무소속 예비후보인 박 이사장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 대선 캠프 시절 대외협력실 부실장을 지낸 박 이사장과의 의리를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의원은 "(대선후보 사퇴 이후) 3년간 정말로 우여곡절이 많았다. 그 와중에 제 곁을 떠나지 않고 믿어주고 계속 옆에서 함께 했던 사람이 박왕규 후보"라며 "정말 의리의 사나이"라고 치켜세웠다.

안철수 세확산작업 시동

안 의원을 따라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문병호 의원도 개소식에서 새정치연합 내 친노계(친노무현계)를 맹비판하며 친노세력 퇴출을 역설했다.

문 의원은 "패권적 친노를 어떻게 하면 정리하고, 편파적인 박근혜 정권을 어떻게 종식시키느냐가 우리 정치인의 중요한 책무"라면서 "제가 내년에 국회의원이 되려고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서 제 스스로 별명을 '문논개'라고 지었다"라며 자신이 희생해서라도 친노세력을 정치권에서 퇴출시키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문 의원은 "친노도 '착한 친노', '밥그릇 친노'가 있다"며 "국민 중 친노는 다 착한 친노이고, 정치권 언저리에 있는 친노는 밥그릇 챙기기에 능한 친노"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금 친노라는 사람은 정말 노무현 정신을 지킨 사람이라기보다 노무현 대통령 때 따뜻한 밥 먹고 밥그릇 챙긴 사람이 다수 포진돼 있다. 그래서 친노가 지금 망가졌다"면서 "문재인 대표가 노 전 대통령의 반만 했으면 이렇게 안 됐을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문 의원은 안 의원과 정치적 공동운명체가 된 자신에 대해 "사람들이 의리가 있다고 (저의 별명을) 장세동을 따라 '문세동'이라고 지어줬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안 의원의 측근 중 내년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것은 박 이사장이 처음이다.

행사장은 안 의원과 측근, 지지자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안 의원과 관계가 소원해진 것으로 알려졌던 고려대 장하성 교수도 참석, 눈길을 끌었다.

또 행사장에는 "안철수와 함께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듭니다" 등 플래카드가 나붙어 3년 전 대선 때 안 의원의 대선캠프를 연상시켰다.

장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나는 정치할 사람이 아니다. 박 이사장이 예전 대선캠프에서 함께 고생했던 사람이라 왔을 뿐"이라면서 "안 의원은 우연히 만났고, 오랜만에 반갑다는 인사를 나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