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0일 11시 49분 KST

야생 산양의 흔적이 발견된 속리산에 산양이 추가로 방사됐다(화보)

연합뉴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최근 속리산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산양이 살고 있는 흔적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속리산에선 2010년 동학터널 일원에서 다친 산양 1마리가 발견된 후 최근까지 산양 서식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공단이 올해 정밀 조사를 벌여 속리산국립공원 내 군자산 일대 2곳에서 산양 배설물을 확인했다. 배설물을 분석한 결과, 속리산에 수컷 성체 1마리가 사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개체는 무리에서 떨어져 이동한 것으로 추측된다.

공단은 "산양은 10∼12월 교미 시기에 암컷을 차지하기 위해 수컷 간 힘겨루기를 하는데, 이 때 밀려난 수컷이 새로운 서식지를 찾아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방사

공단은 속리산 내 산양 개체군의 안정적 형성을 위해 월악산에서 암컷 2마리와 수컷 1마리를 데려와 이번에 흔적이 발견된 지역 인근에 방사했다.

공단은 2007년부터 월악산에서 산양 복원사업을 해왔다. 현재 야생 개체수가 61마리에 이른다. 송동주 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이번 방사는 속리산의 산양 수를 늘려 자생을 돕고, 백두대간 북부권에서 해온 복원사업을 중부권까지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산양 3마리 속리산국립공원 내 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