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9일 11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9일 11시 48분 KST

독일 차기 총리로 이 사람이 떠오르고 있다(사진)

gettyimageskroea

'와인 여왕'(Wine Queen)이란 별명을 갖고 있는 40대 여성 정치인이 독일 대권의 차기 주자로 떠오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율리아 클뢰크너(43) 독일 기독민주당(CDU) 라인란트팔츠 주(州) 대표는 같은 당 앙겔라 메르켈(61) 독일 총리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손꼽히며 '금발의 희망'이라는 평가를 얻고 있다.

2002년부터 2011년까지 독일 연방의원을 지냈고 2012년부터 CDU 부대표도 맡고 있다.

반(反) 낙태, 이슬람 의상인 부르카 금지, 줄기세포 연구 금지 등을 주장하며 가톨릭 보수파를 대변하는 클뢰크너 대표는 23세이던 1995년 '독일 와인 여왕'에 뽑히며 처음 이름을 알렸다.

독일 와인 여왕은 와인 산업과 와인 제조과정에 대한 이해는 물론 외국어 능력이 뛰어난 여성이 뽑히는 일종의 홍보대사다.

더타임스는 와인을 팔던 아버지 밑에서 자란 클뢰크너 대표가 와인 여왕으로 얻은 명성을 발판 삼아 정계에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마인츠의 구텐베르크 대학 졸업 후 의회와 행정부에서 경력을 쌓은 클뢰크너 대표는 CDU 내에서 메르켈 총리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정책을 논하는 핵심 측근으로 손꼽힌다.

Photo gallery율리아 클뢰크너 See Gallery

클뢰크너 대표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는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57) 국방장관이다.

메르켈 총리의 대체자를 꼽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클뢰크너 대표는 폰데어라이엔 장관에 뒤졌다.

내년 3월로 다가온 라인란트팔츠 주지사 선거는 클뢰크너 대표가 도약할 계기로 평가받는다.

2011년 주지사 선거에서 사회민주당(SDP) 후보에게 근소한 차로 패했던 클뢰크너 대표는 현재 여론조사에서 큰 차이로 앞서 있다.

주지사 경력은 폰데어라이엔 장관을 제칠 수 있는 동력이 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독일의 정치 월간지 '키케로'는 "클뢰크너 대표는 CDU의 '금발의 희망'"이라며 "두뇌 회전이 빠르고 야심 차다. 메르켈이 11년째 총리로 있으면서 시들해지기 시작한 가운데 이제는 클뢰크너 대표를 유심히 볼 때"라고 평했다.

유력 시사주간지 슈피겔은 "클뢰크너 대표는 CDU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는 샛별"이라며 "확고한 가치관과 솔직한 매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클뢰크너 대표는 방송 인터뷰에서 "내년 내 목표는 주지사가 되는 것이고 우리에겐 아주 좋은 총리가 있다. 총리의 시간이 끝나려면 한참 멀었다"며 자세를 낮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