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9일 09시 20분 KST

안보리, 시리아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AP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시리아에 평화를 정착하기 위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그러나 미국과 러시아가 의견 차이를 보인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한 합의는 이뤄지지 못했다.

안보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고 지난달 오스트리아 빈에서 17개국 외무장관이 마련한 평화정착 로드맵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찬성 15, 반대 0으로 통과시켰다.

시리아 분쟁과 관련해 상임이사국 5개국을 포함한 15개 이사국이 만장일치로 결의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안보리가 이날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평화정착 로드맵에 대해 안보리의 지지가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른 것이다.

특히, 시리아 사태와 관련해 미국과 의견 차이가 있는 러시아까지 동참하면 국제사회의 단결된 의지를 보여줄 수 있다는 판단이 있었다.

421

시리아 정부군의 두마 공습

안보리가 통과시킨 결의안은 우선 17개국 외무장관 2차 회담에서 나온 평화 정착 로드맵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로드맵은 내년 1월 정전과 함께 정부군과 반군이 협상을 시작해 새 헌법 마련 등을 논의할 과도 정부를 6개월 이내에 구성하고, 18개월 이내에 유엔 감시하에 선거를 치른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즉 유엔의 도움으로 시리아 국민이 스스로 운명을 결정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정분군과 반군이 정전하더라도 이슬람국가(IS)를 포함한 테러조직과의 전쟁은 계속된다.

결의안은 또 결의안 채택 1개월 이내에 시리아의 정전을 감시할 방법을 유엔이 안보리에 제시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결의안은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역할, 거취 등은 포함하지 못했다.

미국 등은 알아사드 대통령이 퇴진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러시아는 국민이 결정할 문제라고 주장해 왔다.

이와 관련해 이날 회의에서 케리 장관은 "(알아사드와 관련해) 국제사회에는 큰 의견 차이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교장관은 "알아사드의 퇴출이 보장돼야 평화 협상이 성공할 것"이라며 거듭 퇴진을 촉구하기도 했다.

안보리 회의에 앞서 17개국 외교장관은 이날 뉴욕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3차 회담을 개최하고 안보리 결의안의 주요 내용에 대해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란은 지난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의 회담 이후 알아사드 정권의 퇴진과 관련해 러시아와 같은 입장을 견지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복수의 이란 외교관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 외교관은 "시리아와 알아사드의 운명에 대해 이란과 러시아가 완전한 화합을 이루고 있다"며 "알아사드는 시리아 국민이 결정할 때 떠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