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9일 05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9일 05시 44분 KST

세계 전기차시장 주도 미국 테슬라 한국 상륙 채비 마쳤다

gettyimageakorea

전세계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미국의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한국법인을 설립하는 등 한국에 상륙할 채비를 하고 있다.

18일 자동차업계와 대법원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 13일 '테슬라코리아 유한회사(Tesla Korea Limited)'라는 이름의 국내 법인 등록을 마쳤다.

421

법인등기에 따르면 공동대표 이사에는 미국 테슬라에서 이사 겸 법률자문을 맡고 있는 미국인 토드 앤드류 마론(37)과 수잔 진 레포(48) 2명이 기재돼 있다. 자본금 총액은 1억원이며 사무실은 서울 강남로 테헤란로 선릉역 인근 빌딩으로 등록했다.

법인 설립 목적에는 자동차와 관련 부품, 액세서리 수입과 유통, 판매, 서비스라고 밝혔다.

142

테슬라의 한국법인 설립으로 업계에서는 이르면 내년에 테슬라가 한국에 진출하지 않겠냐는 이야기가 나오는 등 해마다 나왔던 '테슬라의 내년 한국 상륙설'이 또다시 거론되고 있다.

테슬라가 지난 7월 공식 홈페이지에 한국과 일본 시장 판매를 담당할 부사장 채용 공고를 올렸을 때도 테슬라의 국내 진출이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하지만 아직 국내 진출 시기는 불투명한 상태다. 특히 우리나라 전기차 인프라 수준이 초기 단계여서 테슬라의 한국 진출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241

테슬라 최고경영자 엘론 머스크

테슬라의 최고기술책임자(CTO) JB 스트로벨은 국내 법인 등록 직후인 지난달 18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에너지대전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면서 "구체적인 시기를 말할 수 없지만 언젠가는 한국 시장에도 반드시 진출할 것"이라면서도 "아직 테슬라가 작은 회사여서 확대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보였다.

2003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된 테슬라는 신생 벤처기업으로 출발해 현재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2012년 스포츠카 콘셉트의 전기차 '모델S'를 출시하고 유럽, 중국, 일본, 홍콩 등 20여개국에 진출했으며 올해 9월에는 SUV 전기차 '모델X'를 출시했다. 내년 3월에는 가격을 절반 가량 낮춘 보급형 '모델3'를 출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