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8일 15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8일 15시 17분 KST

김무성에 '연탄'발언 들은 조슈아와 로이터 특파원의 반응

연합뉴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연탄색이랑 얼굴색이랑 똑같네"라는 말을 들은 아프리카계 유학생이 포커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26살의 바바로라 조슈아 씨는 포커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가 뭐라고 했는지 몰랐다. 오직 기억나는 건 '얼굴'이라는 단어"라며 나중에 주위 사람들의 말을 듣고 뜻을 이해한 후에도 "별일 아니다(It's not a big deal)"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또한, 그는 포커스뉴스에 "검은 피부는 내 자존심"이라며 "어떻게 생겼는지 보다 내면의 모습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2월17일 12시2분쯤 서울 관악구 삼성동 일대에서 당 청년위원회가 주선한 '사랑의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하던 도중 해당 유학생을 향해 "연탄색이랑 얼굴색이랑 똑같네"라고 말했으며 이에 곧바로 페이스북을 통해 “친근함을 표현 한다는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었다”고 사과했다.

관련기사 : 김무성에 '연탄'발언 들은 조슈아와 로이터 특파원의 반응

한편 이 기사를 접한 로이터 통신원은 "어이가 없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