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8일 0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8일 06시 44분 KST

여고생의 상상이 '조종사 헬스케어 캡슐'을 탄생시켰다(화보)

공군

여고생의 작은 아이디어 하나가 공군 조종사의 맞춤형 피로 해소를 위한 '헬스케어 캡슐' 개발로 이어졌다.

공군은 18일 조종사의 피로에서 회복되는 것을 돕는 기기인 조종사 헬스케어 캡슐 2대를 11전투비행단 110전투비행대대에 설치해 시범 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d

q

헬스케어 캡슐은 성인 1명이 들어가 편안히 누워 잠을 자거나 휴식을 취하는 기기로, 조종사의 신체 상태를 자동으로 파악해 가장 적합한 피로에서 회복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조종사가 헬스케어 캡슐에 들어가면 센서가 뇌파, 맥박, 체온, 근육 피로도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이를 토대로 적절한 양의 산소와 음이온을 공급한다.

조명과 디스플레이 장치로 조종사가 편안한 잠을 자기에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며 피로 유형에 따른 워터 제트(water jet) 마사지와 시청각 완화기로 편안한 수면 환경을 제공한다.

b

조종사의 생체 정보는 캡슐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돼 체계적으로 관리되기 때문에 맞춤형 피로 해소 서비스를 할 수 있다. 의무대 소속 군의관이 조종사의 생체 정보를 분석해 피로 관리 처방을 원격으로 해줄 수 있는 시스템도 탑재됐다고 공군은 전했다.

조종사 헬스케어 캡슐은 지난해 공군이 개최한 '아이디어 미술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경기도 평택 은혜고 3학년 이선민(18) 양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

x

q

공군은 작년 말 정보화진흥원, 생산기술연구원과 함께 이 양의 아이디어를 현실화할 방안을 논의한 데 이어 올해 6월에는 생산기술연구원, KT, 인성정보 등으로 구성된 대구시 컨소시엄을 캡슐 개발 사업자로 선정했다. 사업은 2017년 말까지 진행되며 예산은 약 24억원이다.

이번에 기본형 모델 2대를 11전투비행단 110전투비행대대에 설치했으며, 2017년 12월까지 2, 3단계 진화적 개발을 통해 공군 전 비행부대에 배치할 계획이다.

이선민 양은 "조종사가 피로를 회복하고 안전하게 비행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아이디어를 구상했다"며 "내가 상상한 것이 실제로 만들어져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사업을 주관한 공군본부 정보화기획실장 이광수(공사33기) 준장은 "학생이 공모한 창의적인 아이디어 중 공군의 수요와 기술적 타당성이 가장 높은 것을 선정했다"며 "이 사업이 창조경제 시대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