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7일 1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7일 16시 11분 KST

박근혜 대통령의 2009년 발언 : "쟁점법안일수록 국민의 이해를 구하고 공감대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른바 '민생살리기법'과 '노동개혁5법' 등 쟁점법안의 국회 처리를 재촉하고 있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과거 발언이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2009년 2월2일 보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2009년 2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오찬회동을 한 직후 회견 내용을 전하며 이렇게 말했다.

"2월 쟁점법안 처리가 예정돼 있는데, 쟁점법안일수록 국민의 이해를 구하고 공감대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다"

pgh

pgh

pgh

2009년 2월2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나라당 최고위원 및 중진의원 초청 오찬 모습. ⓒ한겨레

당시는 '미디어법'을 놓고 여야가 격론을 벌이던 때였다. 당시 야당은 이 법안에 강하게 반발했고, '친이계'가 주류를 이루던 한나라당은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을 통해 법안을 강행처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었다.

이에 대해 당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던 것. 당시 '친박계'는 한나라당 내에서 '친이계'와 하루가 멀다하고 갈등을 빚고 있었다.

연합뉴스의 이 기사에는 이런 대목도 등장한다.

박 전 대표는 "나라가 경제적으로 어려우니 사회통합도 위기를 극복하는데 힘이 된다"면서 "정부가 바라보는 쟁점법안에 대한 관점이나 야당과 국민이 보는 관점이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그런 문제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어떤 점이 옳고 그른가, 국민의 우려를 어떻게 해소할지 토론하고 검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2월 임시국회 법안 처리 과정에서 내 입장은 충분히 국민 이해와 공감대가 형성된 후에 추진되면 좋겠다는 것"이라며 "경제가 어렵고 세계 경제가 악화되니 어려움이 많겠지만, 경제를 살려서 국민에게 희망을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2009년 2월2일)


한편 당시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책임을 함께 지적했다. '박 전 대표'를 언급한 부분에는 이런 대목이 있다.

차기를 노린다는 박 전 대표지만 한나라당의 실패가 처참하면 처참할수록 그의 기회도 사라진다. 한나라당을 지지하는 국민들도 지금 박 전 대표에게 정치 비평가 같은 모습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영향력에 비례하는 책임 있는 정치인의 처신을 기대하고 있다. (조선일보 사설, 2009년 2월3일)

p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