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7일 14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7일 14시 08분 KST

미국 금리인상 하루만에 7개 국가가 금리를 조정했다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closes her notebook after holding a news conference in Washington, Wednesday, Dec. 16, 2015, following an announcement that the Federal Reserve raised its key interest rate by quarter-point, heralding higher lending rates in an economy much sturdier than the one the Fed helped rescue in 2008. (AP Photo/Susan Walsh)
ASSOCIATED PRESS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closes her notebook after holding a news conference in Washington, Wednesday, Dec. 16, 2015, following an announcement that the Federal Reserve raised its key interest rate by quarter-point, heralding higher lending rates in an economy much sturdier than the one the Fed helped rescue in 2008. (AP Photo/Susan Walsh)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6일(현지시간)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자 세계 각국도 뒤따라 기준금리 정책 방향을 결정했다.

단 하루 만에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바레인, 홍콩, 대만, 필리핀, 노르웨이 등 7개국이 앞다퉈 기준금리 인상 또는 인하, 동결을 발표했다.

우선 사우디와 쿠웨이트, 바레인 등 중동 3개국과 홍콩이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춰 자국의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씩 올렸다.

사우디 중앙은행은 17일 정책금리(역레포)를 0.50%로 0.25% 포인트 인상했으며 쿠웨이트 중앙은행은 재할인율금리를 0.25% 포인트 오른 2.25%로 조정했다.

바레인 역시 하루짜리 중앙은행 예치금리를 0.25%에서 0.50%로 올렸다. 홍콩 중앙은행도 기준금리를 0.5%에서 0.75%로 0.25% 포인트 인상했다.

federal reserve

홍콩의 부동산 가격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배 이상 오르며 천정부지로 치솟아 대표적으로 버블 우려가 제기되는 곳이다.

필리핀과 노르웨이는 기준금리 동결에 나섰다.

필리핀 중앙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4.0%로 동결했다. 필리핀은 지난해 9월 이래 15개월째 동결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노르웨이는 기준금리를 0.75%로 동결했다.

노르웨이는 올해 6월과 9월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했으며 내년 상반기에도 추가 인하를 단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에 대만은 기준금리를 0.125% 포인트 내린 1.625%로 인하했다.

이외에도 조만간 오만, 카타르 등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들이 금리 인상 대열에 가세할 것으로 시장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GCC 6개국 가운데 쿠웨이트를 제외한 5개국은 미국 달러화에 자국 통화를 고정한 환율 페그제를 운용하고 있는데 통상 미국을 따라 금리를 조정하고 있다. 홍콩달러도 미국 달러화에 고정돼 있다.

앞으로 미국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하면 이들 달러 페그제 운용 국가들은 이를 뒤쫓아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는 기준금리를 2006년 이후 9년만에 올렸다. 미국의 금리는 '제로' 수준에서 0.25∼0.50%로 0.25% 포인트 상승했다.


Photo gallery 미국, 금리 인상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