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7일 12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7일 12시 21분 KST

이종걸 원내대표 "문재인 대표, 사퇴하라"(사진, 동영상)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표의 사퇴와 통합적 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하며, 문 대표가 이를 수용하지 않는 한 최고위원회의 복귀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승리의 길이 있다면 전력을 다해 그 길을 추진해야 한다. 그건 우선 문 대표의 2선 후퇴와 통합적인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그리고 그 비대위 책임하에 당의 미래를 결정해 통합, 대통합의 여지를 확신의 가능성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l

lee

이 원내대표는 "승리의 가능성을 통합의 확신으로, 그리고 선거 승리의 기정사실로 만들 통합적 전당대회가 필요하다. 통합적 전당대회는 장기적으로 문 대표도 원했고 요구했던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 대표를 중심으로 한 대다수 최고위원은 분열을 조장하고 당초 제가 '최고위에 불참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한 (이유인) 당의 흠결과 진영싸움에서 더 나아가 대통합을 불가능하게 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m

그러면서 "저에게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오라는 취지는 그런 당 대표 중심의 반통합·분열의 지도부에 힘을 실어주고 거기에 가담하라는 뜻으로 들린다"며 "그런 취지의 참석 권유라면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최고위 복귀 조건으로 "대통합을 이뤄야 한다"면서 "우선 안철수 전 대표, 천정배, 박주선, 박준영 모든 분의 통합이 이뤄진다면 국민의 통합요구에 비춰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천정배 의원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필요에 따라서 누구든 만나겠다. 안 전 대표에게는 직접 전화하면서 탈당이 이뤄지지 않기를 바라면서 모든 노력을 수차례 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