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7일 11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7일 11시 25분 KST

해경 간부의 반발 "저는 할 것 다 했다"(동영상)

세월호 참사 당시 지역구조본부장이었던 김문홍 전 목표해양경찰서 서장이 16일 세월호 청문회에서 "저는 할 것 다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김 전 서장은 이호중 위원이 △구조 세력에게 선내진입 등 필요한 조치를 지시하였어야 한다 △구조상황에서 123정장에게 현장 상황과 동떨어진 지시만 하는 등 현장지휘를 태만히 했다 등 김 전 서장에 대한 감사원의 징계 권고 사유를 전하며 "이에 동의하는가?"라고 묻자 "동의하지 못한다"며 "저는 할 것 다 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sewol

김문홍 서장은 조난선박의 기본적인 정보 확인 의무에 대해 “그것은 함정과 상황실에 있다. 서장한테 그걸 확인하라는 의무는 어느 조항에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호중 청문위원은 수난구호법 시행령 제5조 4항을 보여주며, 참사 당시 지역구조본부장이자 상황실장이었던 증인에게 구조활동에 대한 지휘통제 의무가 있음을 확인시켰다. 그러나 김 서장은 “포괄적인 업무수행을 하는 것이지, 그 배가 넘어지고 있느냐. 거기 몇 사람이 있느냐를 서장이 파악하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포괄적이라고 하지만, 그렇게 이현령비현령 (의무를) 다 걸면 안 되지 않느냐”는 게 그의 입장이었다.(미디어오늘 12월 17일)

se

k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김 전 서장은 "제가 3일째 청문을 받고 있는데, 마지막까지 저희만 남으라고 하는 저의가 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잠시 위원장 대행 중이던 권영빈 상임위원이 "증인이 가장 직접적인 구조행위를 했다, 아직도 9명의 미수습자가 있다"며 "수고하신 걸 안다"고 타일렀다. 하지만 김 전 서장은 멈추지 않았다. "말씀에 동의한다"면서도 "어제 다 (청문)해놓고, 오늘 이렇게 끝까지 남기는 저의가 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보고 있던 유가족들은 "아직 애들이 바닷속에 있다고", "우리는 죽을 때까지 (아이들) 평생 못 봐"라고 외쳤다.


이후 김 전 서장의 답변태도는 더 노골적으로 바뀌었다. "고생하신 거 안다, 그러나 가족들은 610일째 진실을 기다리고 있으니 조금만 더 고생하자"고 이호중 특위위원이 말한 후에도 그는 "아니요", "참습니다, 제가", "저 조롱하지 마시라"며 따졌다. (오마이뉴스 12월 17일)

s

관련 기사

세월호 청문회에서 해경의 변명

고 정동수 군 아버지가 아들의 주검 사진을 공개한 이유(국민TV 영상)

'거짓 퇴선방송' 기자회견, 김석균 전 청장 지시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