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7일 0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7일 08시 45분 KST

1년여 만에 공식 석상 나온 노홍철, '무도 복귀'에 답하다(화보)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음주 운전으로 방송에서 하차한 방송인 노홍철이 1년여 만에 공식석상에 나와 사과했다.

노홍철은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내 방의 품격' 제작발표회에서 "공식적인 자리에서 정식으로 시청자분들과 많은 분들께 사과를 드릴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입을 연 뒤 "오늘 이 순간부터 방송으로, 또 방송 외적으로 여러분들한테 드린 실망감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러 차례 허리를 숙여 인사한 노홍철은 "이 자리에 오기까지 걱정도 하고 고민도 했는데 어떤 말로 사과를 드려도 제가 저지른 큰 잘못이 씻기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너무도 잘 느꼈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Photo gallery노홍철 복귀 See Gallery

지금의 노홍철을 만든 '무한도전'으로의 복귀를 묻는 질문에는 "큰 잘못을 저질렀기 때문에 가장 소중한 것('무한도전')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김태호 PD와, '무한도전' 멤버와 많은 대화를 나눴는데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결론이다. 원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하고, 불쾌하게 느끼시는 분들이 있다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는 "저를 향한 부정적인 시선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따끔한 말씀, 기사 하나하나 다 찾아보고 있고 가슴에 새기고 있다"고도 했다.

지난 7월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으며 복귀에 시동을 건 노홍철은 지난 9월 MBC 파일럿프로그램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을 통해 방송에 복귀했으나 공식 석상에 나선 것은 음주운전 적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