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6일 12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6일 12시 32분 KST

'세월호 영화' 전좌석을 익명으로 구매했다

나쁜 나라 배급위원회

세월호 참사 이후 유가족들의 삶을 1년 동안 내밀하게 기록한 세월호 다큐멘터리 <나쁜 나라>를 본 관객이 “마음이 아프다”며 영화표를 전석 구매한 뒤 기부해 화제를 낳고 있다.

대구 중구에 있는 대구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은 15일 오후 페이스북에 “<나쁜 나라>를 보신 관객 한 분께서 영화를 보고 난 후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12월17일 목요일 오후 8시 <나쁜 나라> 전석을 구매하시고 55장의 표를 오오극장에 맡기셨다”고 밝혔다.

극장은 “12월17일 목요일 오후 8시 상영 <나쁜 나라>는 무료로 상영된다”며 “아직 <나쁜 나라>를 안 보신 분들이 있다면 꼭 보셨으면 좋겠다며 전석을 구매하신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관객 분의 작은 바람이 꼭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오늘 <나쁜 나라>를 보신 관객 한 분께서 영화를 보고 난 후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12월 17일 목요일 오후 8시 <나쁜 나라> 전석을 구매하시고 55장의 표를 오오극장에 맡기셨습니다. 그래서 12월 17일 목요일...

Posted by 대구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 on Monday, December 14, 2015

김창완 오오극장 프로그래머는 16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으로 보이는 한 중년 여성이 <나쁜 나라> 상영이 끝난 뒤 바로 찾아와서 결제하고 갔다”며 “그분은 ‘관객이 찾아오기 어려운 오후 시간이라서 그런지 영화를 보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아쉽다.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를 봤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 익명의 관객은 현장에서 33만원을 결제한 뒤 바로 자리를 떠났다. 극장 쪽은 “티켓 비용을 단체 관람객으로 설정해 1장당 6000원으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김 프로그래머는 “관객이 좌석을 기부한 것이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하고 얼떨떨하지만 영화의 힘이 크다고 느꼈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초기에 나온 영화 <다이빙벨>은 관객들이 많이 찾아왔지만 <나쁜 나라>를 찾는 관객 수가 적어서 아쉽다”며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달라지거나 해결된 게 없고, 아직은 세월호 관련 영화를 봐줘야 할 때인 것 같다”고 말했다.

12.14 ~ 12.20 상영시간표 #나의아들나의어미니 #인허플레이스 12/17 개봉 #불안한외출 12/18(금) GV #나쁜나라 무료상영 12/17(목) 오후 8시 오후 7시 30분 부터 매표소에서 ...

Posted by 대구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 on Friday, December 11, 2015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