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6일 11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6일 11시 12분 KST

'거짓 퇴선방송' 기자회견, 김석균 전 청장 지시 확인

연합뉴스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이 '세월호 거짓 퇴선방송' 기자회견을 주도한 123정장에게 직접 지시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뉴스타파 12월15일 보도에 따르면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1차 청문회에서 김석균 전 해경청장은 “지난해 4월 28일 김경일 정장의 기자회견을 직접 지시했나”라는 김진 특조위원의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당시 구조와 관련한 숱한 오보와 잘못된 의혹 제기들이 있어서 123정 대원들로부터 현장 구조활동 내용을 직접 청취한 뒤 이를 있는 그대로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라고 홍보라인에 지시했다” (12월15일, 뉴스타파)

다만 ‘기자회견에서 퇴선명령을 했다고 밝히라고 지시했느냐’는 질문에는 “직원들에게 당시 어떤 상황이었는지 들은 적 있지만 (퇴선명령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기억나지 않는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12월15일, 경향신문)

뉴스타파는 “지금까지 김경일 정장이 재판 과정에서 ‘위에서 지시가 왔었다’고 진술한 것이 기자회견 관련 경위의 전부였으나 그 ‘윗선’이 김 전 청장이라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당시 '퇴선명령' 기자회견은 해경의 책임회피를 위해 조작해낸 것이라 게 검찰 조사에서 밝혀졌다.

한겨레 12월15일 보도에 따르면 김 전 정장은 참사 당일 보고서에선 퇴선명령을 했다는 내용을 명기하지 않았다가, 검경합동수사본부가 목포해양경찰서 등을 압수수색한 날인 지난해 4월28일 기자회견을 자처해 “대공 방송장비를 활용해 승객들에게 10여 차례 퇴선명령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그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퇴선명령을 한 적이 없다’고 진술을 바꿨다.

연합뉴스 11월 27일 보도에 따르면 대법원은 세월호 참사 때 부실한 구조로 승객들을 숨지게 한 혐의로 김경일 전 목포해경 123정 정장에 대해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