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6일 10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6일 10시 30분 KST

어느 러시아 자동차 정비공의 귀여운 조수(사진 4장)

지난 12월 11일, 러시아의 여행전문사이트인 ‘varlamov.ru’는 페이스북을 통해 어느 자동차 수리공장의 풍경을 소개했다. 자동차 밑에서 일을 하던 수리공을 누군가가 돕는 중이었다. 그는 바로 검은색 털을 가진 닥스훈트였다.

varlamov

네 장의 사진 속에서 닥스훈트는 아마도 이 수리공이 직접 주문 제작했을 옷을 입고 있었다. 닥스훈트의 긴 허리를 감싼 옷에는 작은 주머니들이 여러개 있고, 그곳에는 여러 크기의 스패너들이 꽂혀 있다. 말하자면, 이 개는 수리공의 조수이자, 움직이는 공구상자인 셈이다.

이 사진은 러시아 페이스북 유저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일으켰다. 하지만 이 정비소가 어디인지, 닥스훈트의 이름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사진을 본 몇몇 사람들은 혹시 공구들이 개의 허리를 아프게 하는 게 아니냐는 염려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사진을 소개한 ‘보어리드판다’는 옷에 꽂힌 공구가 모두 가벼운 것들이고, 무엇보다 닥스훈트의 긴 허리 전체로 무게가 전달되도록 균형을 맞추어 놓았다고 전했다.

Helping Humans Fix Cars Is The Cutest Little Assista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