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6일 0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6일 05시 59분 KST

입주민이 아파트 70대 경비원의 뺨을 때린 이유

한겨레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입주민이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 영천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조모 씨(59)는 14일 밤 아파트 경비원 정모 씨(73)의 목을 조르고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조 씨는 경비실 의자와 사무용품도 집어 던져 파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조 씨는 만취한 상태로 경비원 정 씨의 부축을 받고 집에 들어갔지만 갑자기 밖으로 나와 "왜 나를 몰라보느냐", "네가 뭔데 내가 사는 아파트에서 근무하냐" 등의 반말에 더해 심한 욕설을 하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조 씨는 취중에 자신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머니투데이 12월 16일)

아래는 최근 벌어진 아파트 경비원 폭행 관련 기사.

관련 기사

'인사 안한다' 아파트 경비원 폭행 20대 구속

아파트 경비원 얼굴에 침 뱉은 40대 구속

압구정S아파트 주민, 경비원 폭행 '코뼈' 내려앉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