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6일 05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6일 05시 16분 KST

전 세계 '공기 오염 위성지도'가 공개됐다(NASA 영상)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전 세계의 공기 오염 수준을 한눈에 보여주는 위성지도를 공개했다.

서울은 베이징, 도쿄, 로스앤젤레스 등과 함께 최악으로 조사됐다.

15일(현지시간) NASA가 공개한 고해상 위성 지도를 보면 중국 중서부의 광범위한 지역과 한국 대부분 지역이 공기 질이 최악이라는 것을 의미하는 붉은색으로 표시됐다.

이는 NASA 연구진이 2005년부터 2014년까지 세계 195개 도시의 이산화질소 농도를 추적한 결과다.

이산화질소는 자동차, 발전소, 다른 산업 활동 등을 통해 배출되는 대표적인 오염 물질이다.

default

default

서울의 2014년 평균 이산화질소 농도(10의 15승 molecules/㎠)는 상하이와 함께 18.6으로 기록해 세계 5위에 올랐다.

공기 질이 서울보다 나쁜 도시는 베이징, 광저우(이상 19.9), 도쿄(19.2), 로스앤젤레스(18.9)가 있었다.

다만 서울은 이산화질소 농도가 지난 10년 동안 15% 낮아져 대기가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성장 산업국인 중국은 지난 10년 동안 화베이 평원에서 이산화질소 배출량이 20∼50% 증가했다.

중국에서도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와 홍콩 등이 있는 주강 삼각주 지역 등 대도시에서도 이산화질소 농도가 40%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가까운 일본의 나가사키는 3.1로 동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낮았다.

미국 동부 지역과 서유럽도 이산화질소 배출량이 많은 붉은색으로 나타났지만, 이 지역의 배출량은 지난 10년 동안 오염 물질 배출량을 줄이려는 환경 규제에 힘입어 20∼50%까지 크게 줄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남반구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가 6.8로 이산화질소 배출량이 가장 높았고, 칠레 산티아고가 5.8로 중남미에서 최악을 기록했다.

나사 홈페이지에서 지도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