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5일 14시 42분 KST

연기자 강두리, 번개탄 옆에서 숨진 채 발견

twitter/Dooringdingdong

연기자 강두리(22·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강두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강두리의 지인은 "요즘 많이 힘들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받은 뒤 집을 찾아갔으나 문이 열리지 않자 119구조대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 없고 시신에 외상이 없는 점으로 미뤄 강두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는 불에 탄 번개탄이 놓여 있었고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강두리는 영화 '터치'(2012)에 단역으로 출연했으며, 지난달 종영한 KBS 2TV 학교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에도 등장했다. 빈소는 인천성모병원 장례식장 12호실에 차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