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5일 11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5일 12시 02분 KST

송호창 의원, 탈당 안한다

한겨레

무소속 안철수 의원과 함께 하기 위해 지난 대선때 한차례 민주당을 탈당했던 새정치민주연합 송호창 의원이 이번에는 탈당하지 않고 새정치연합에 남기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확인됐다.

송 의원과 가까운 당내 인사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송 의원이 탈당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송 의원은 처음부터 탈당을 하지 않겠다는 쪽으로 생각이 확실했다"며 "그동안 안 의원의 탈당을 만류하고 문재인 대표에게도 탈당을 막아달라고 당부하며 중재 역할을 한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다"라고 말했다.

안 의원이 13일 탈당 선언을 한 이후 송 의원의 탈당 여부에 이목이 쏠리는 것은 송 의원이 2012년 대선 때부터 줄곧 안 의원과 함께 해 온 측근 인사로 꼽히기 때문이다.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 민주당 전략공천을 받아 경기 과천·의왕에서 당선된 송 의원은 대선을 두달여 앞둔 그해 10월 민주당을 전격적으로 탈당하며 안철수 당시 대선후보 측에 합류했다.

송 의원은 당시 박선숙, 김성식 전 의원과 함께 대선캠프 공동선대본부장을 맡아 선거 전략을 진두지휘했으며 야권 후보 단일화 국면에서도 안철수-문재인 진영 간 중재 역할을 담당했다.

그는 안 의원이 2013년 4·24 보궐선거로 국회에 들어온 이후에는 함께 무소속 의원으로서 신당 창당을 기획하다가 지난해 3월 합당으로 새정치연합으로 돌아왔다.

한차례 탈당했던 송 의원이 이번에 잔류를 결심한 배경에는 총선이 임박한 상황에서 잦은 당적 변경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전통적인 여당 텃밭인 과천·의왕 지역에서 야권표가 분열되면 재선이 어려워지는 상황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송 의원은 당장 탈당해 신당 창당 추진에 동참하기보다는 향후 야권 연대 국면이 될 경우 중재자 역할을 모색할 것으로도 관측된다.

d

윤장현 광주시장

송 의원뿐 아니라 대표적인 '안철수 사람'으로 꼽히는 윤장현 광주시장도 탈당 가능성에 선을 그은 상황이다.

안 의원의 민주당 합당 이전 신당 창당 준비작업을 함께 했던 윤 시장은 지난해 6월 광주시장 선거 과정에서 일부 반대 여론에도 안철수 당시 공동대표 몫으로 전략공천을 받았다.

윤 시장은 그러나 지난 14일 "시정현안을 중심으로 민생에 전념하겠다"며 안 의원의 탈당 취지에 일부 공감하면서도 동반 탈당 가능성은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