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5일 11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5일 11시 33분 KST

이수근, 냉장고를 부탁해 3번 타자로 낙점

OSEN

개그맨 정형돈의 빈자리를 장동민과 허경환이 나서 메웠다. 그리고 3번째 타자로 이수근이 나선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14일 JTBC 측이 '냉장고를 부탁해'의 3번째 MC 대타 자리는 이수근이 채울 예정이라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매일경제는 이수근이 `신서유기`를 통해 복귀에 성공한 후 `아는 형님`을 비롯해 MBN `전국제패` MC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