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5일 11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5일 11시 06분 KST

박근혜 대통령, "어르신들이 이룬 위대한 역사, 올바르게 가르쳐야 한다" (화보)

pgh

근혜 대통령은 15일 "저는 우리나라가 더 크게 도약하기 위해서라도 어르신들이 이루신 위대한 역사를 우리 후손들에게 올바르게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은퇴 이후 사회 각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국의 어르신들을 이날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후손들이 올바른 가치관과 국가관을 가질 수 있도록 어르신께서 지혜와 힘을 보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비정상의 정상화를 기치로 많은 여러 가지 일들을 해왔고 우리나라의 병들고 아픈 부분을 고치기 위해서 노력해왔는데, 이 올바른 역사관을 가르치는 것 역시 역사 교육의 정상화라고 할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어르신 여러분은 우리 역사에서 참으로 자랑스럽고 위대한 기록을 남기신 분들"이라면서 "일제 강점기와 6·25 전쟁을 겪으면서 폐허나 다름없던 조국을 피와 땀으로 재건해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고, 그 헌신을 토대로 대한민국이 세계 10위권으로 당당히 성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는 세계가 하나로 글로벌화했고, 문화와 경제의 벽이 허물어지는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각국의 젊은이들이 가진 가치관과 역사관이 그 나라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 후손들이 올바른 가치관과 국가관을 가질 수 있도록 어르신께서 지혜와 힘을 보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또 "지금 우리 사회는 급속한 고령화 속에 100세 시대를 향해 빠르게 나아가고 있다"며 "소득과 건강, 일자리와 사회참여 활동에 이르기까지 어르신의 삶을 보다 편안하고 행복하게 만들어 드리는 것이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어르신들의 복지 정책을 확충하면서 건강한 100세 시대 기반을 착실하게 다져나가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저출산 고령화 위기를 극복하고 어르신들과 다음 세대 모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후손들이 올바른 가치관과 국가관을 가질 수 있도록 어르신께서 지혜와 힘을 보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


Photo gallery박근혜 대통령, 어르신들과의 오찬 See Gallery

'든든한 대한민국, 건강한 100세 시대'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대한노인회 이 심 회장을 비롯해 노인 일자리 참여 등을 통해 현역에서 활동하거나 자원봉사 및 기부 활동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어르신 등 182명이 참석했다.

아울러 일본, 태국, 베트남 등 해외에 거주하는 어르신들과 올해 100세를 맞아 정부로부터 '청려장'(명아주로 만든 가볍고 단단한 지팡이로, 건강과 장수를 상징)을 받은 장수 어르신도 이날 행사에 초청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