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5일 10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5일 10시 10분 KST

유아인, 송강호·황정민·강동원 제치고 '올해의 배우' 등극

유아인이 올해의 배우에 선정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21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영화배우'를 두 명까지 물은 결과, 유아인이 26.9%의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유아인은 8월에 개봉한 영화 '베테랑'에서 재벌3세 조태오로 분해 생애 첫 악인 연기를 펼쳤다. 이어 9월 개봉작 '사도'에서는 비운의 세자 사도세자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osen

유아인은 2004년 '성장드라마 반올림'에서 앳된 모습으로 데뷔한 이래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대표적인 꽃미남 청춘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올해에는 두 영화로 명실상부한 연기파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2위는 송강호(20.3%) 3위는 황정민(16.1%)이 차지했다. '암살'의 전지현이 10위권 내 유일한 여배우로 자존심을 세웠다. 믿고 보는 배우 하정우는 5위로 영화 팬들을 사로잡았다.

6위는 최민식(9.8%)이다. 7위는 '천만 요정'오달수(6.2%)가 조연배우로서 쾌거를 올렸고 뒤를 이어 이정재, 강동원, 유해진이 10위권에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