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5일 10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6일 02시 34분 KST

앞으로 10년간 가장 심각한 취업난을 겪을 학과 : 경제·경영 (리스트)

고용노동부가 15일 '2014-2024 대학 전공별 인력수급 전망'이라는 자료를 발표했다. 향후 10년간 예상되는 졸업생수와 일자리수를 분석해, 어떤 전공의 취업난 또는 구직난이 심할 것인지 예측하는 내용이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기업 등의 수요에 비해 인문·사회계 졸업생이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여기까지만 보면 '역시 취업 안 되는 학과'라고 오해하기 쉽지만, 이른바 '미스매치(수요 공급 불일치)'가 가장 심한 전공은 경영·경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4년제 대학 기준)

반면 예상되는 일자리에 비해 졸업자수가 부족한 학과는 기계·금속(4년제), 무용·체육(전문대)로 분석됐다.

university

이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대학 졸업자 32만1000명과 전문대 졸업자 47만1000명이 '초과공급'될 것으로 전망됐다. 앞으로 10년 동안 일자리 숫자에 비해 약 79만명의 졸업생이 초과로 배출될 것이라는 얘기다.

고용노동부는 저출산 등의 영향으로 졸업생 숫자는 꾸준히 줄어들겠지만, 일자리에 비해 졸업생이 많은 지금과 같은 상황은 향후 10여년 동안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미스매치' 규모는 전공별로 차이를 보일 것으로 분석됐다.

이 자료에 따르면, 대학과 전문대의 '초과공급' 및 '초과수요' 상위 10개 전공은 아래와 같다.

대학

* 초과공급 (졸업자수>일자리)

  1. 경영·경제 (12만2000명)
  2. 중등교육 (7만8000명)
  3. 사회과학 (7만5000명)
  4. 언어·문학 (6만6000명)
  5. 생물·화학·환경 (6만2000명)
  6. 인문과학 (3만5000명)
  7. 디자인 (2만8000명)
  8. 음악 (2만명)
  9. 법률 (2만명)
  10. 특수교육 (1만9000명)


* 초과수요 (졸업자수<일자리)

  1. 기계·금속 (7만8000명)
  2. 전기·전자 (7만3000명)
  3. 건축 (3만3000명)
  4. 화학공학 (3만1000명)
  5. 농림·수산 (2만6000명)
  6. 토목·도시 (1만9000명)
  7. 의료 (1만1000명)
  8. 미술·조형 (1만1000명)
  9. 약학 (9000명)
  10. 교통·운송 (9000명)


university

전문대학

* 초과공급 (졸업자수>일자리)

  1. 사회과학 (15만3000명)
  2. 생활과학 (11만2000명)
  3. 음악 (8만명)
  4. 경영·경제 (7만8000명)
  5. 치료·보건 (6만8000명)
  6. 유아교육 (4만5000명)
  7. 디자인 (2만4000명)
  8. 생물·화학·환경 (2만2000명)
  9. 간호 (2만명)
  10. 연극·영화 (1만9000명)


* 초과수요 (졸업자수<일자리)

  1. 무용·체육 (3만명)
  2. 전기·전자 (2만8000명)
  3. 컴퓨터·통신 (2만7000명)
  4. 의료 (2만5000명)
  5. 특수교육 (1만8000명)
  6. 인문과학 (1만8000명)
  7. 건축 (1만명)
  8. 응용예술 (1만명)
  9. 화학공학 (5000명)
  10. 산업 (5000명)


다만 이 자료를 읽을 때 주의할 점은 아래와 같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이번 대학 전공별 세분화 된 인력수급전망은 금년에 최초로 시행한 것으로 전망 결과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관련 전문가, 종사자 등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지만, 전공과 무관하게 취업하는 경우도 있고, 신뢰성 높은 세부 전공별 노동시장 통계도 충분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며, 앞으로 통계기반 확충, 전망방법론 보완 등 전망의 예측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12월15일)

university

한편 박근혜 정부는 이른바 '대학구조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저출산 등으로 대학 입학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니 그에 앞서 대학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는 게 하나의 이유다.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밝힌 것처럼 '대학도 사회의 수요에 맞는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는 이유도 있다. 대학이 배출하는 졸업생과 산업현장의 수요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

실제로 교육부는 올해 초 업무보고에서 인문계 학과를 줄이는 대학에 정부가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역시 "현장에서 필요한 인력과 실제 대학 인력의 미스매칭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라는 이유에서다.

최대 300억원의 재정적 인센티브가 지원됨에 따라 대학들은 앞다투어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다. 이런 구조조정은 대체로 인문계와 사회과학 학과를 축소·통합해 경영·경제 및 이공계열 학과의 정원을 늘리는 방법으로 이뤄져왔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실시하는 'PRIME 사업'을 통해 구조조정 선도대학에 2018년까지 2012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산업연계 교육 활성화 선도대학 육성사업(PRIME사업)'을 실시한다. 이 사업으로 정부는 기존 학과 통폐합, 학부 및 단과대 신설 등으로 학사구조 개편과 정원조정을 선도적으로 진행하는 4년제 대학 19곳에 2018년까지 2012억원을 투입한다. 교육부는 내년 3월까지 지원 대학을 최종 선정한다.

정부의 '메가톤급' 지원 계획에 대학가는 학과 개편으로 분주하다. 올해 8월 발표된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와 더불어 내년 지원에 맞춰 대학은 취업률 높은 학과 중심의 개편을 진행 중이다. 취업률이 높은 학과를 확대하고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인문학과들은 축소하거나 폐지하는 방안이 제시돼 내부 진통을 겪고 있다. (아시아경제 12월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