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4일 17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4일 17시 39분 KST

부산시, 부산국제영화제사무국 결국 검찰에 고발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을 고발하라는 감사원의 권고를 결국 받아들였다.

부산시는 지난 11일 이용관 BIFF 집행위원장과 전·현직 사무국장 등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해 말부터 올 상반기까지 영화제 전반에 관한 특별감사를 벌여 협찬금 중개 수수료 편법 지급 등을 적발하고 부산시에 고발을 요구했다.

biff busan

감사원은 지난 9월 특별감사 결과 발표에서 영화제 사무국이 협찬금 중개 수수료를 증빙서류 없이 지급했고, 협찬활동을 하지 않은 업체에 대해서도 수수료를 지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영화제 측은 지적된 협찬금 문제는 회계상 실수일 뿐 임의적인 부정지급은 아니라고 해명했으며, 영화계 역시 영화 '다이빙벨' 상영 논란 이후 영화제 길들이기가 아니냐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부산시는 감사원의 고발 권고를 받고도 석 달 가까이 타협점을 모색하며 합리적인 방안 찾기에 노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오래 고민을 했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었다"며 "감사원의 권고에 결과에 따라 고발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감사원 감사가 처음도 아니었고 충분히 해명을 했는데 수사기관 고발까지 권고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책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