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4일 17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4일 17시 23분 KST

'런닝맨', 일본 예능 표절 의혹...제작진 "사과·재발 방지"

SBS

SBS TV 인기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런닝맨)이 일본 예능 프로를 베꼈다는 의혹에 대해 표절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지난 6일 방송된 '런닝맨-로스트 인 서울' 편에 등장한 게임이 일본 후지TV 'VS아라시'에 등장하는 게임과 판박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VS아라시'는 일본 유명 아이돌 그룹 아라시가 게스트들과 다양한 게임을 하며 대결하는 프로다.

run

많은 누리꾼이 '런닝맨' 멤버들이 위에서 내려오는 공을 구멍에 빠뜨리지 않고 옮기는 '핀볼 게임'이 'VS아라시'에 자주 등장하는 게임 '고로고로 바이킹'과 "규칙부터 경기까지 유사하다"라고 지적했다.

'런닝맨' 제작진은 14일 논란이 커지자 SBS를 통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런닝맨' 연출자인 임형택 PD는 "이유 불문하고 프로그램 책임자로서 이번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면서 표절 의혹을 사실상 시인했다.

임 PD는 "앞으로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과정을 개선하고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