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4일 11시 21분 KST

직장인 36%, 사무실에서 가벼운 운동도 못한다 : '눈치보여서'가 35%로 1위

Gettyimagesbank

직장인 10명 가운데 3명은 사무실에서 가벼운 운동도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0대 이상 직장인 및 개인사업자 등 6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의 36%는 업무 중 스트레칭이나 복도 걷기 등 가벼운 신체활동을 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할 일이 없어 보일까봐' 또는 '눈치가 보여서' 등 주변의 분위기를 의식해 신체활동을 하지 못한다는 답변이 35%로 가장 많았다.

사내에 별도 운동시설이나 공간이 없거나(25%) 바빠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등 개인적인 이유(23%)가 뒤를 이었다.

work yoga

업무 중 가벼운 신체활동을 한다고 답한 직장인 가운데 17%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눈치나 핀잔, 무언의 압박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운동계획을 실천하기 위해 정시 퇴근 배려, 점심시간에 함께 산책하기 등 회사 동료들의 지지와 협조가 중요하다고 답한 직장인은 77%에 달했다.

장석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은 "직장에서 자유롭게 신체활동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으면 건강한 직장생활 문화가 정착될 수 없다"며 "팀 단위로 휴식시간을 정해 함께 스트레칭을 하거나 걷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work yo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