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4일 08시 25분 KST

김연우 측 "고음 문제로 공연 중단..회복 위해 힘쓸 것" [공식입장 전문]

osen

가수 김연우가 고음 부분에 이상이 생겨 콘서트를 중단한 가운데, 김연우 측이 “고음 부분이 전혀 나오지 않는 상황”이라며 “컨디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김연우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13일 OSEN에 “어제(12일) 김연우 전국투어 콘서트 ‘신이라 불리는 남자 : 천안공연’이 아티스트의 컨디션 악화로 중단이 됐다. 찾아와주신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당일 리허설 직전까지 아무런 문제가 없었었으나 리허설 때 목을 풀던 도중, 성대가 자의로 컨트롤이 불가한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리허설을 중단하고 천안의 한 이비인후과에서 진료 후 주사와 링겔을 맞고 다시 공연장에 도착해 목상태를 체크했다. 멘트와 중저음은 고르게 나오는 반면 고음은 여전히 전혀 나오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긴급 회의를 열어 여러 대응에 대해 논의 하였고, 무리한 상황이 생기더라도 귀한 시간 내어주셨을 관객분들과 직접 마주하고 싶다는 김연우님의 의견에 따라 공연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공연 시작 후 3곡을 부르며 더이상 진행이 불가하다는 판단이 서 부득이하게 공연을 중단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천안 콘서트장을 찾아주신 팬 여러분이 피해 입으시지 않도록 바로 환불 조치를 진행하고, 아티스트의 컨디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연우는 지난 12일 천안 남서울대학교 성암문화체육관에서 단독콘서트 ‘신이라 불리는 남자’를 개최했다. 이날 그는 오프닝 무대를 마친 후 고음이 올라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연을 중단했다. 이후 김연우는 공연장 입구에로 나와 팬들과 직접 만나며 사과의 뜻을 전하고 사인과 사진을 찍어주는 등의 팬서비스로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다음은 미스틱엔터테인먼트에서 보내온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어제(12일) 김연우 전국투어 콘서트 '신이라 불리는 남자 : 천안공연'이 아티스트의 컨디션 악화로 중단이 되었습니다. 찾아와주신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연우님은 당일 리허설 직전까지 아무런 문제가 없었었으나 리허설 때 목을 풀던 도중, 성대가 자의로 컨트롤이 불가한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이에 리허설을 중단하고 천안의 한 이비인후과에서 진료 후 주사와 링겔을 맞고 다시 공연장에 도착해 목상태를 체크했습니다. 멘트와 중저음은 고르게 나오는 반면 고음은 여전히 전혀 나오지 않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에 긴급 회의를 열어 여러 대응에 대해 논의 하였고, 무리한 상황이 생기더라도 귀한 시간 내어주셨을 관객분들과 직접 마주하고 싶다는 김연우님의 의견에 따라 공연을 진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하지만 공연 시작 후 3곡을 부르며 더이상 진행이 불가하다는 판단이 서 부득이하게 공연을 중단하게 되었습니다.

소중한 시간을 내 공연장을 찾아주신 팬 여러분에게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천안 콘서트장을 찾아주신 팬 여러분이 피해 입으시지 않도록 바로 환불 조치를 진행하고, 아티스트의 컨디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