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4일 05시 12분 KST

'애인' 김현주, 기억 잃은 것 아니었다..역대급 반전 엔딩

sbs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기억을 잃은 척 했다는 것이 밝혀졌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30회에서는 해강(김현주 분)에게 사랑을 갈구하는 진언(지진희 분)과 여전히 그를 밀어내는 해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강은 진언에게 복수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민태석(공형진 분)과 만나 그를 내쫓고 사장 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진언은 몰라보게 변한 해강의 모습에 가슴 아파했다.

이는 백석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는 자신을 버려달라는 해강의 독설에 분노하며 친구하자고 제안했다. 물론 해강은 코웃음쳤지만, 백석은 이에 굴하지 않고 그에게 다가갔다.

진언도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을 외면하는 해강에게 찾아가 용서를 빌었다. 진언은 너무 늦어서 미안하다며 무릎을 꿇고 사과했지만, 해강은 "늦었다고. 자그마치 4년이 흘렀다고"라고 잘라냈다.

해강의 독설은 설리(박한별 분)에게도 향했다. 그는 자신을 찾아온 설리에게 "최진언 너 가져. 너한테 버릴게. 와서 주워가라고. 내 눈에 안 띄게 치워. 난 빠질게"라며 "뭐든 버릴땐 간단하게 버리는 게 좋아. 결국은 쓰레기통이다"라고 일갈했다.

하지만 백석에게는 살짝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혼자 술을 마시고 있던 백석을 찾아갔고, 함께 술을 마셨다. 백석은 해강이 기억을 잃기 전 좋아했던 시를 읊었고, 이를 들은 해강이 이어 시를 읊는 모습으로 그가 기억을 잃은 것이 아님을 알렸다.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