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3일 10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3일 10시 50분 KST

안철수가 무척이나 의심스러운 새누리당

연합뉴스

새누리당은 13일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의 브리핑 내용을 보자.

ㅇ 야, 안철수 탈당이 총선을 위한 헤쳐모여 수순이 아니길 바래

방금 전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탈당을 선언했다.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았던 안철수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대통령 후보직을 내줬던 과정을 기억하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이전투구(泥田鬪狗)를 일삼다가 서로 앙금을 남긴 채 외관상 단일화했다.

이제 2012년 대선은 끝났고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안철수 전 대표, 문재인 현 대표의 입장이 무엇이건 간에 왜 하필이면 선거를 앞두고 이렇게 다시 갈등을 노골화하는 것인지, 이런 야권의 행태가 20대 총선을 겨냥한 야권 단일화를 위한 정치적인 제스쳐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안철수 의원은 비교적 짧은 기간 동안 현실정치에 뛰어들어 전 국민의 이목을 끌어왔다. 안철수 의원은 말 그대로 선거 전략보다는 새로운 정치를 위한 가치개혁에 앞장서주기 바란다.

야당이 국회활동을 등한시하면서 오직 선거만을 위해 이합집산(離合集散)을 거듭한다면 결코 국민의 사랑을 받기는 어렵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새누리당은 이합집산(離合集散)만을 하는 야당이 아닌 건전하고 건강한 야당의 모습을 기대한다.

한편 15일부터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다.

Photo gallery안철수 탈당 기자회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