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3일 10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3일 10시 37분 KST

[TV톡톡] ‘응팔', 18% 시청률공약 비웃을 게 아니었다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 멤버들이 첫 방송 전 18% 시청률 공약을 걸었을 때만 해도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비웃음이 가득했다. 18%가 아니라 8%나 넘을 수 있겠냐라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4’ 등 ‘응답하라’ 시리즈는 방송 때마다 히트를 치며 복고열풍을 일으킬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지만 세 번째로 나선 ‘응답하라 1988’이 앞서 시리즈처럼 성공할 수 있을까라는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었다.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도 방송 전 ‘폭망’을 예상하며 마음을 비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식상할 거다’라는 반응을 보였고 배우들의 시청률 공약에 비웃음을 날렸다. 출연진이 지상파에서는 보지도 못했던 시청률을 언급하며 공약을 건 것. ‘응답하라 1988’에 대한 기대감이 낮은 가운데 첫 방송을 앞두고 이들이 시청률 공약을 내걸었을 당시 해당 공약은 네티즌들로부터 큰 공감을 얻지 못했다.

1988

류혜영은 시청률 8%를 넘으면 혜리와 남고로 가겠다고 했고 남자 배우들은 10%가 넘으면 여고에 가겠다고 말하는 등의 공약을 말했다. 배우들이 즉흥적으로 공약을 한 것에 이어 배우들이 함께 할 수 있는 공약으로 사인회를 하겠다고 밝혔다.

고경표는 “8%와 10%는 실현 가능한 시청률인 것 같다. 이 숫자를 합해 18%가 넘으면 사인회를 하겠다”고, 혜리는 도봉구 쌍문동에서 88년 의상을 입고 사인회를 하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전혀 불가능한 시청률 같았다. 18% 시청률 공약에 네티즌들은 “8%를 넘을 수 있을까”, “어차피 불가능할 텐데”, “꿈같지도 않은 소리다”, “그냥 막 던지는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만큼 ‘응답하라 1988’에 대한 기대감은 높지 않았다.

1988

하지만 막상 방송이 시작한 후 ‘응답하라 1988’은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으로 만들어내는 뭉클한 가족애, 본격적이지 않아도 설레는 러브라인, 추억에 잠기게 하는 요소들과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한 장면들이 어우러져 강한 시너지를 내고 있다. 여기에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력과 좀처럼 끊을 수 없는 흡인력 있는 시나리오, 따뜻한 분위기를 극대화 시키는 특유의 연출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춰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월 30일 ‘응답하라 1988 시청지도서’가 평균 3.3%, 최고 4.7%(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유료플랫폼)을 기록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이후 시청률이 무서운 속도로 쭉쭉 상승하고 있고 지난 12일 방송된 12회는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시청률 13.8%, 최고 시청률 15.2%를 기록하며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11화 평균 시청률 13.3% 보다 0.5%P 상승한 기록이며, 1화부터 12회까지 단 한 화도 빠뜨리지 않고 남녀 10대부터 50대까지 동시간대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이대로라면 시청률 18%가 불가능한 것도 아닌 상황이다. ‘응답하라 1988’은 종영까지 8회 남아 있어 지금의 신드롬을 이어간다면 배우들이 18% 공약을 지키는 날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볼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