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3일 10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3일 10시 51분 KST

안철수 측 "최대 30명 탈당 할 수 있다"

default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3일 탈당함에 따라 비주류와 호남을 중심으로 한 연쇄 탈당이 잇따르면서 새정치연합이 사실상 분당의 길로 빠져들 것으로 보인다.

1. 문병호 의원

안 전 대표의 비서실장은 지낸 문병호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주중 수도권과 호남의 현역 의원 5~10명이 1차 탈당에 나설 것"이라며 "이제 본격적으로 탈당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르면 14일, 늦어도 15일에는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연말까지 2차, 3차 탈당이 이뤄지면 교섭단체 구성에 필요한 20명 규합은 문제가 없다"며 "최대 30명까지도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default

문병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2. 김동철 의원

비주류 김동철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대로의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 체제로는 총선 승리를 하지 못한다고 보는 의원들은 대부분 당을 떠날 것"이라며 "우리의 하기에 따라서 얼마든지 40-50명이 될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현재 탈당이 거론되는 인사들은 문병호 김동철 의원 외에도 호남권의 유성엽 황주홍 의원, 수도권의 최재천 최원식 의원 등이다.

비주류 모임인 구당모임 소속 의원들 중에도 탈당에 나설 수 있다. 이 모임에는 김영환 강창일 김동철 신학용 김영록 노웅래 문병호 유성엽 이윤석 장병완 정성호 박혜자 최원식 황주홍 의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default

김동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3. 윤여준, 김성식과 재결합?

안 전 대표는 신당 창당을 본격화하기 위해 새정치연합 현역 의원 외에 당밖의 인사들과도 세력 확대를 위한 행보에 나설 전망이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 전 대표의 독자창당에 협력했다가 안 전 대표가 민주당과 합당을 선언하는 바람에 결별한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김성식 의원 등이 1순위로 거론된다.

안 전 대표 측은 "안 전 대표가 합당 후 성과를 못냈음을 스스로 시인했기 때문에 좋은 사람들과 다시 얘기해서 함께할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4. 손학규, 김한길, 박영선, 김부겸

당 안팎에서는 손학규 전 상임고문, 김한길 전 공동대표, 박영선 전 원내대표, 김부겸 전 의원 등도 안 전 대표의 연대 대상으로 거론하는 인사들도 있다.

그러나 안 전 대표는 기존의 신당파인 무소속 천정배 박주선 의원 등과 곧바로 결합하기보다는 당분간 제3지대에 머물며 세 규합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문병호 의원은 "바로 신당파와 합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일단 추가 탈당이 발생하면 이들과 규합하는 일이 우선일 것"이라며 "당밖 신당파와는 연말연초나 돼야 가닥이 잡히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문 의원은 "'안철수 신당'의 정체성과 원칙을 바로세우는 것이 급선무여서 신당파와 합치는 부분은 여러가지 고려가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신당을 하겠다는 세력은 기본적으로 함께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철수 탈당 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