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3일 07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3일 07시 01분 KST

18년 만에 새로운 기후체제 협정이 나왔다

cop21

파리 협정 체결에 박수치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좌), 파비위스(중) 프랑스 외무장관, 올랑드(우) 프랑스 대통령(AP=연합뉴스)

지구온난화를 막고자 전 세계가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 합의한 역사적인 기후변화 협정이 12일(현지시간) 체결됐다.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 195개 협약 당사국은 이날 파리 인근 르부르제 전시장에서 열린 총회 본회의에서 2020년 이후 새로운 기후변화 체제 수립을 위한 최종 합의문을 채택했다.

총회 의장인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은 "총회장 반응이 긍정적이다. 반대 목소리가 없다"면서 "파리 기후협정이 채택됐다"고 선언했다.

파비위스 장관이 협정 통과를 선언하면서 의사봉을 두드리자 각국 대표들은 큰 박수를 보내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서로 껴안고 기뻐했다.

'파리 협정'은 선진국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가 있었던 1997년 교토 의정서와 달리 195개 당사국 모두 지켜야 하는 첫 세계적 기후 합의로 18년만에 새로운 기후체제 출범을 알리는 협약이다.

협정 일부는 구속력이 있으나 일부는 당사국의 자발적인 참여에 달렸다. 온실 가스 감축 계획안을 제출하고 정기적으로 약속 이행 검토를 받는 것 등은 구속력이 있으나 당사국이 정한 감축 목표 자체는 구속력이 없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역사가 오늘을 기억할 것이다"면서 "파리 협정은 사람과 지구에 기념비적인 승리다"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미국의 지도력 덕택에 세계 대부분 국가가 파리 협정에 서명했다"면서 "엄청난 성공이다"라고 협정 체결을 환영했다.

31페이지 분량의 파리 협정 최종 합의문을 보면 당사국들은 새 기후변화 체제의 장기 목표로 "지구 평균온도의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섭씨 2℃보다 '훨씬 작게' 제한하며 섭씨 1.5℃까지 제한하는데 노력한다"고 적혀 있다.

이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서 국가나 기후변화 취약 국가들이 요구해 온 사항이다. 현재 지구 온도는 이미 산업화 이전보다 1℃가량 상승한 상태다.

온도 상승폭을 제한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해 187개국은 이번 총회를 앞두고 2025년 또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얼마나 줄일 것인지 감축목표(기여방안·INDC)를 유엔에 전달했다.

그러나 당사국이 제출한 INDC로는 온도를 섭씨 2.7℃로 제한하는데 그칠 것으로 추정됐다.

또 지구의 온실가스 총 배출량이 감축 추세로 돌아서는 시점을 최대한 앞당기고 감축세에 접어들면 그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개발도상국은 선진국보다 이 과정이 더 오래 걸릴 것이라는 차이를 인정했다.

당사국들은 합의문에서 금세기 후반기에는 인간의 온실 가스 배출량과 지구가 이를 흡수하는 능력이 균형을 이루도록 촉구했다.

온실가스를 좀 더 오랜 기간 배출해온 선진국이 더 많은 책임을 지고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처를 지원하는 내용도 합의문에 포함됐다.

선진국은 2020년부터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처 사업에 매년 최소 1천억 달러(약 118조1천500억 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 협정은 구속력이 있으며 2023년부터 5년마다 당사국이 탄소 감축 약속을 지키는지 검토하기로 했다.

cop21

지난달 30일 개막한 이번 총회에서 195개국 대표들은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새로운 합의문을 마련하고자 논의했다.

앞서 1997년 채택된 교토 의정서는 선진국에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지웠지만 파리 협정은 선진국과 개도국 모두 책임을 분담하기로 하면서 전 세계가 기후 재앙을 막는데 동참하게 됐다.

이날 합의에 대해 일부 환경 운동가들은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충분하지 않다면서 파리 에펠탑 주변 등지에서 시위를 벌였다.

애초 이 총회는 전날인 11일 끝날 예정이었으나 협상 참가국 간 견해차 때문에 이날까지 회의 기간이 하루 연장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