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2일 12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2일 12시 59분 KST

'서류가즘', '지여인' 2015 취업 신조어 정리

주요 기업들의 2015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가 대부분 끝났다.

12일 인크루트와 잡코리아 등 취업포털에 따르면 얼어붙은 채용 시장에서 취업 준비생의 마음을 담은 신조어가 올해도 쏟아졌다.

'광탈'은 '빛의 속도로 빠르게 탈락한다'는 의미로 예전부터 있어왔다. 그러나 이게 기념일을 뜻하는 '절'과 결합한 '광탈절'이 되었다. 서류전형이나 면접전형에서 탈락한 날을 가리킨다. 특정 시기에 몰려있는 기업 공채는 발표일도 겹치는 날이 많아 광탈절에는 취업준비생들의 눈물이 이어진다.

default

몇몇 그룹은 '고용 디딤돌 프로그램' 등을 통해 청년 구직자에게 직무 교육과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고 있지만, 인턴만 계속 하는 일이 늘어 '호모인턴스'라는 표현도 등장했다.

연이은 탈락 통보 끝에 찾아온 서류 전형 합격의 기쁨은 '서류가즘'이라는 말을 만들어냈다. '서류 합격'과 '오르가즘'을 합한 말로 기쁨이 최고조를 이룬 상태를 말한다.

합격 여부과 상관없이 지원도 쉬운 일은 아니다. 지원서 접수 마감일에는 온라인 채용 시스템에 지원자들이 한꺼번에 몰려 서버 과부하로 시간 안에 제대로 지원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 생긴다. 이를 '서버 전형'이라 한다.

어렵게 인적성검사나 면접 전형에 가더라도 최종 합격 문턱까지는 넘어야 할 고비가 많다.

일명 '지여인'은 울고 '전화기'는 웃는다. '지여인'은 지방대와 여자, 인문대생을 합한 말이다. '전화기'는 취업이 잘되는 전자전기·화학공학·기계공학과 전공자들을 뜻한다. 취업 시장의 대세를 가리키는 '취업깡패'이기도 하다.

'문과라서 죄송하다'는 뜻의 '문송합니다'에는 취업시장에서 이공계에 비해 홀대받는 문과 출신의 아픔이 담겨 있다. '인문계의 90%가 논다'는 뜻의 '인구론'도 같은 뜻의 다른 표현이다.

'페이스펙'도 현실을 보여준다. '얼굴(face)'과 '스펙'을 합한 페이스펙은 '얼굴도 스펙'이라는 뜻이다.

불안한 취준생들은 'N포세대'라는 표현으로 자신들을 규정한다. 어렵게 취업 관문을 통과하더라도 결혼, 출산, 내집 마련의 꿈 등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빗대 표현한 말이다.

좋은 가정환경과 조건을 갖고 태어난 '금수저'와 그렇지 않은 '은수저', '동수저', '흙수저' 등 계급을 나눠 상대적 박탈감을 표현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