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2일 12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2일 12시 48분 KST

교도소 마당에서 중세 성이 발견됐다(사진)

영국 글로스터의 남성 교도소 아래에 숨어 있던 중세 성의 일부가 발견되어 한때 이곳에 있었던 왕의 건축물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mark price

최근 교도소 재개발 때문에 이 지역을 답사한 코츠월드 고고학 연구자들은 12세기 성탑의 벽과 900개에 가까운 유적들을 발견했다. 잘 보존된 도자기 조각들과 뼈로 만든 주사위 등이 있었다. 12월 7일에 고고학 서비스 업체가 발표한 사실이다.

“우리는 우리의 발견에 놀랐다. 여기에 성이 있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보다 더 많이 파괴되었을 거라 생각했다. 우리는 지금도 글로스터의 역사를 알아가는 중이며, 이 성은 여기에 풍부한 유산이 있다는 또 하나의 증거다.” 이 회사의 대표이자 고고학자인 닐 홀브룩이 허핑턴 포스트에 말했다.

mark price

성터에서 발견 된 중세 주사위.

글로스터에는 중세의 성 두 개가 있었다. 하나는 교도소 동쪽에 있었는데, 1110년경에 새로운 석조 성으로 교체되었다고 연구자들은 설명한다. 최근 발견된 것이 두 번째 성인 것으로 보이는데, 런던 탑의 화이트 타워와 비슷한 크기라고 홀브룩은 말했다.

그는 BBC 뉴스에 이 성은 1787년에 무너졌으며 ‘최근 200년간 사람 눈에 띈 적이 없는 성’이라고 했다.

1791년 글로스터 교도소가 처음으로 죄수들을 수용하기 시작했고, 이 성의 잔해는 교도소 운동장 아래에 묻혔다. 고고학자들은 교도소를 재개발하는 동안 이번에 발견한 것들을 분석하고 보호할 거라고 한다.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Medieval Castle Unearthed Beneath Prison Yard'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