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2일 07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2일 07시 22분 KST

도널드 트럼프 : 내가 대통령이 되면 경찰관을 살해하는 사람은 무조건 사형에 처하겠다!

In this Dec. 10, 2015, photo,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businessman Donald Trump gestures during an address at a regional police union meeting in Portsmouth, N.H. Trump and Ben Carson could dangle the possibility of independent runs for president well into the primary season next year, but they can’t wait forever. State filing deadlines would give the two Republicans until about March 2016 to launch independent or third-party campaigns, experts said. That would give a well-financed
ASSOCIATED PRESS
In this Dec. 10, 2015, photo,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businessman Donald Trump gestures during an address at a regional police union meeting in Portsmouth, N.H. Trump and Ben Carson could dangle the possibility of independent runs for president well into the primary season next year, but they can’t wait forever. State filing deadlines would give the two Republicans until about March 2016 to launch independent or third-party campaigns, experts said. That would give a well-financed

각종 막말과 인종차별 발언을 일삼으며 미국 대선판을 휘젓는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이번에는 '경찰 살해범 무조건 사형'이라는 극단적 공약을 내놓았다.

트럼프는 10일(현지시간) 경찰 관련 단체 주최로 뉴햄프셔 주(州) 밀퍼드에서 열린 유세에서 "미국 전역의 경찰이 힘든 시간을 겪었고 특히 많은 경찰이 살해됐다"면서 "내가 선거에서 이길 경우 첫 번째로 내릴 대통령 행정명령 가운데 하나는 바로 경찰을 살해하는 사람을 무조건 사형에 처하는 아주 강한 조치다. 이것은 반드시 지켜질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어 지난해 12월 뉴욕에서 정차한 순찰자 안에 있던 경찰관 2명이 흑인 남성의 총격을 받아 숨진 사건을 거론하면서 "이 나라의 경찰과 법집행 관리들을 절대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려주고 싶다. 여기 이 방에 있는 여러분들이 하는 일이 가장 중요한 일이고, 미 전역의 모든 사람이 그것을 다 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경찰


이는 경찰에 의한 민간인 사망 사건 만큼은 아니지만, 경찰 역시 범죄 용의자나 극단주의자들의 공격을 받고 사망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미 전역의 경찰 표심을 잡기 위한 전략적 발언으로 해석된다.

미 연방수사국(FBI)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총 4만8천 명의 경찰이 근무 도중 범죄 용의자 등으로부터 다양한 공격을 받아 숨지거나 다쳤으며, 특히 근무 중 범죄 용의자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경찰도 51명에 달했다.

이날 행사는 뉴앵글랜드경찰자선협회가 주최한 자리로, 이 단체는 행사 직전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공개로 선언했다.


트럼프, 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