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1일 10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1일 10시 47분 KST

"올바른 역사 교과서"를 위한 편찬기준 7가지

교육부

정부는 지난 10일 새누리당에 국정 역사교과서 편찬기준 일부를 보고했다.

1. 5·16 혁명 아닌 군사정변(쿠데타)

"5·16에 대한 부분은 혁명으로 바뀔 것이라는 추측이 많았는데 법적으로 군사정변으로 돼 있으니 그냥 정변으로 가기로 했다"(강은희 새누리당 의원. 연합뉴스)

2. 근현대사를 줄인다

"현재 세종대왕은 기술이 다섯 줄 정도밖에 안 돼 있다. 근세사를 60%로 하고, 근현대사를 40%로 줄이기로 정리가 됐다"(강은희 새누리당 의원. 연합뉴스)

3. 경제상황이 안 좋았다고 덧붙인다

“5·16이 일어난 1961년 1인당 국민소득이 67달러에 불과했을 정도로 경제 상황이 안 좋았다는 등의 시대 상황을 충분히 설명해 줄 필요가 있다”(강은희 새누리당 의원. 중앙일보)

4. 1948년 대한민국 수립

(건국이란 표현을 직접 쓰지 않고)“3·1운동의 정신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해 1948년 대한민국이 수립됐다”(강은희 새누리당 의원. 중앙일보)

5. 노동자, 농민 활약 축소

“독립운동에서부터 민주화 투쟁에 이르기까지 노동자와 농민의 활약이 부각된 부분을 줄이기로 했다. 다양한 요소에 의해 대한민국이 발전해 왔다는 걸 보여 주기 위한 것”(비공개회의 참석자. 중앙일보)

6. 천안함, 연평도 포함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최근 군사 도발도 새로 포함시키기로 했다."(중앙일보)

7. 북한 정권 출범

"특히 북한 기술 부분에선 3대(代) 세습 문제와 핵(核) 개발 문제 등도 교과서에 명확히 다루도록 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은 '북한 정권이 출범했다'는 식으로 정리한다."(조선일보)

국사편찬위원회는 오는 15일 편찬기준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정교과서를 주도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