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1일 09시 17분 KST

최경환, "우리 경제 다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다. 우리에게는 '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개혁의 과정에는 고통이 따르고 반발도 있겠지만 결국 우리는 이 모든 어려움을 이겨낼 것"이라며 "우리는 다른 나라에 없는 '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한국경제·사회발전 60주년 기념사업 중 하나로 열린 '코리안 미러클 3 : 숨은 기적들' 발간 보고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코리안 미러클 3 : 숨은 기적들'은 전 경제부총리, 경제수석 등의 지난 60년간 정책 입안 경험을 모은 기록이다.

choi

choi

11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안 미러클 3: 숨은 기적들' 발간보고회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 부총리는 "원조에 의존하던 상황에서 수입대체가 아닌 수출주도 경제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자본이 충분히 축적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화학 공업을 육성하기로 했던 선택은 일견 무모해 보일 수 있었다"면서도 "그러나 시류와 여론에 함몰되지 않고 국익의 관점에서 냉철한 판단을 내린 분들이 계셔 결국 우리는 해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 경제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구조개혁을 하고 체질개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최 부총리는 "전 세계적으로 교역 증가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주력 제조업의 국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으며 급속한 고령화로 성장기반이 빠르게 위축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가 과감한 구조개혁과 경제 전 분야에 걸친 체질개선을 추진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개혁의 과정에는 고통이 따르고 반발도 있겠지만 결국 우리는 이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우리 경제를 다시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에 없는 '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책 선배들에게는 앞으로도 지혜를 달라고 요청했다.

최 부총리는 "곧 개각이 있으면 국회로 돌아갈 상황을 맞이할 텐데 1년 반 동안 우리 경제가 이대로 가면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그대로 따라간다는 절박감을 가지고 나름 열심히 구조개혁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며 "아마도 일본을 따라가지 않으려면 지도에 없는 길을 가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들께서 혜안으로 좋은 길을 후배들한테 제시해달라"라며 "그런 기회가 생기지 않을까 해서 이 자리에 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과거 선배님들의 성공신화를 되새김으로써 새로운 희망의 홀씨를 전파하고 자신감과 결의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아직도 국내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선배님들의 지혜와 경험을 필요로 하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