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1일 05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1일 05시 25분 KST

무모하고 비상식적인 '야스쿠니 용의자'의 의문스러운 행적들

일본 야스쿠니(靖國) 신사 폭발음 사건의 용의자인 한국인 전모(27) 씨(체포) 행적과 동기를 둘러싼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9일 일본에 재입국했을 당시 화약으로 보이는 물질과 타이머, 배터리 등을 들고 들어온 것으로 알려지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무모한 행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지난달 23일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의심을 받는 전씨는 9일 일본 재입국 전 자신의 연락처를 알아낸 복수의 일본 언론과 통화한 바 있다.

야스쿠니에 간 것은 맞지만 폭발물 설치 건은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하는 그의 육성이 일본 방송사에 보도됐다.

자신이 일본 수사당국의 용의선상에 올라 있음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결국 일본에 재입국하면 체포될 공산이 크다고 의식했을 법한데도 일본을 다시 찾은 것이다.

y

9일 오후 일본 도쿄의 한 경찰서에서 야스쿠니(靖國)신사 폭발음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 전모씨가 추가 수사를 받기 위해 경시청 공안부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런 터에 폭발 장치의 부품으로 의심되는 물건들을 반입한 것은 더욱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일본 경찰에 체포될 경우 혐의와 관련한 중요한 방증이 될 수 있는 물건들이기 때문이다. 일본 경찰은 그가 폭발물 설치를 위해 반입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수사 선상에 오른 사람의 행동으로는 너무도 무모하다는 점에서 미심쩍은 면이 없지 않아 보인다.

전씨가 버린 것으로 일본 경찰이 추정하는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의 담배꽁초도 의문스러운 대목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일본 경시청 공안부는 폭발음이 들린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에서 거둬들인 담배꽁초와, 전씨가 묵은 도쿄의 호텔에서 확보한 유류품으로부터 각각 검출한 DNA형이 일치하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일본 경찰의 추정대로 전씨가 자신이 피운 담배꽁초를 화장실에 두고 나왔다면 범죄 입증에 결정적인 증거가 될 물품을 '과감하게' 남긴 셈이 된다.

9∼10일 이틀간 오락가락한 진술도 그의 행적을 둘러싼 동기를 규명하는데 어려움을 초래하고 있다.

그는 체포 직후 최초 조사 때 폭발물 설치 등에 대해 "잘 모르겠다"고 했다가 범행을 1차 시인한 뒤 다시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리상태가 불안정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된다.

요미우리 신문은 한국 공항의 수하물 검색 시스템에 문제를 제기했다. 전씨가 화약으로 보이는 물질을 김포공항에서 하네다공항(도쿄)으로 반입한 것은 공항 검색 시스템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 대목은 전 씨가 반입한 물품이 화약인지에 대한 정확한 감정 결과가 나와야 실상을 알 수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