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1일 05시 05분 KST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2005년부터 있었다

Gettyimageskorea

폭스바겐의 한스 디터 푀츄 이사회 의장은 10일(현지시간) 디젤차량 질소산화물 배출 눈속임 장치 문제는 2005년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하나가 아닌 일련의 오류 묶음에 기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푀츄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폭스바겐이 미국 시장에서 디젤 차량의 대대적인 판매 캠페인에 나선 2005년에 엔지니어들은 시간과 예산의 제약 아래 현지 질소산화물 기준을 맞출 기술적 해법을 찾을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독일 언론이 보도했다.

앞서 지난 10월 독일 일간 빌트 일요판은 폭스바겐의 일부 엔지니어들이 2008년부터 디젤차량에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를 설치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volkswagen

한스 디터 푀츄 폭스바겐 이사회 의장과 마티아스 뮐러 CEO가 10일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푀츄 의장은 그러나 지금껏 엔지니어 약 50명만이 증언한 상태라고 설명하고, 내부 조사 결과로는 감독이사회(감사회)나 경영이사회 멤버가 이 조작 사태에 연루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단지 소수 인력만이 조작에 간여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하고 "그러나 여전히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고위 경영층도 예외 없다"면서 "책임자를 철저히 가려내 책임지게 할 것이라는 점을 믿어도 좋다"고 주장했다.

폭스바겐은 현재 조작 과정에 연루된 것으로 보이는 인력 9명에게 정직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마티아스 뮐러 최고경영자(CEO)는 이 사태가 터지고 나서 초기에 우려한 대규모 판매 저조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히고 지난 10월 수정한 연간 목표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전날 성명에서 별도의 이산화탄소 배기가스 사안에 대한 조사가 거의 완료됐다면서 배출량 불일치가 확인된 차량은 초기 추산한 80만대가 아닌 3만 6천대라고 발표했다.


Zusammenfassung Pressekonferenz Volkswagen AG - Volkswagen Group

폭스바겐 오토슈타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