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0일 14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0일 14시 23분 KST

문재인, 한명숙 전 총리에 당적정리 요청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가계부채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굳은표정으로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2015.12.9

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0일 한명숙 전 총리의 당적정리를 요청, 자진 탈당을 유도하는 등 측근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주변 정리'를 단행했다.

총선을 앞두고 당 내홍 사태가 분당 위기로까지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참여정부 출신 등 측근 및 가까운 인사들에 대한 '육참'(肉斬·자신의 살을 베어내줌) 의지를 피력, 안철수 전 대표의 탈당 명분을 차단하려는 차원도 깔려 있어 보인다.

문 대표는 지난 8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수감 중인 한 전 총리에게 한 전 총리의 측근을 보내 "결백을 믿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정치적 거취의 결단을 해주는 게 좋겠다"고 스스로 당적정리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에 한 전 총리는 "문 대표와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을 하고 평범한 사람으로 돌아가 외로운 투쟁을 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조만간 자진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표가 전면 수용 의사를 밝힌 '안철수 혁신안'이 의결되면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한 전 총리는 당원에서 제명되는 만큼, 이에 앞서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다.

문 대표는 또한 김영배 성북구청장, 차성수 금천구청장,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등 내년 총선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참여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따로 만나 불출마하는 것으로 거취를 확실하게 정리했다.

문 대표는 이들에게 "총선 출마 취지는 이해하지만 현역 단체장들의 '사퇴 후 출마'가 당으로선 부담스러운 일"이라며 "나와 가까운 사람들이 먼저 헌신하는 결단을 내려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혁신안에 따라 개정된 당헌당규상 본인의 임기를 4분의 3 이상을 마치지 않은 선출직 공직자는 감점 조치를 받게 된다. 문 대표는 이들의 출마로 해당 지역에서 현역 의원들과의 불필요한 마찰이 생길 경우 당내 화합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문 대표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윤건영 특보 등 측근 3인방에 대해 총선 불출마 입장을 재확인한 뒤 이러한 사실을 분명히 알려 불필요한 당내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지시했다.

김 대변인은 "이 세 사람이 이미 불출마 입장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 당 일각에서 계속 출마설이 나도는 상황을 의식해 근거없는 측근 챙기기 오해를 직접 해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들 3인방을 포함한 친노 참모그룹 9명은 지난 대선 국면인 2012년 9월 당 일각의 친노 장악 논란을 불식하겠다는 취지에서 선대위에서 전격 퇴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