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0일 14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0일 14시 23분 KST

문재인, 한명숙 전 총리에 당적정리 요청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가계부채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굳은표정으로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2015.12.9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가계부채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굳은표정으로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2015.12.9

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0일 한명숙 전 총리의 당적정리를 요청, 자진 탈당을 유도하는 등 측근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주변 정리'를 단행했다.

총선을 앞두고 당 내홍 사태가 분당 위기로까지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참여정부 출신 등 측근 및 가까운 인사들에 대한 '육참'(肉斬·자신의 살을 베어내줌) 의지를 피력, 안철수 전 대표의 탈당 명분을 차단하려는 차원도 깔려 있어 보인다.

문 대표는 지난 8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수감 중인 한 전 총리에게 한 전 총리의 측근을 보내 "결백을 믿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정치적 거취의 결단을 해주는 게 좋겠다"고 스스로 당적정리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에 한 전 총리는 "문 대표와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을 하고 평범한 사람으로 돌아가 외로운 투쟁을 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조만간 자진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표가 전면 수용 의사를 밝힌 '안철수 혁신안'이 의결되면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한 전 총리는 당원에서 제명되는 만큼, 이에 앞서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다.

문 대표는 또한 김영배 성북구청장, 차성수 금천구청장,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등 내년 총선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참여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따로 만나 불출마하는 것으로 거취를 확실하게 정리했다.

문 대표는 이들에게 "총선 출마 취지는 이해하지만 현역 단체장들의 '사퇴 후 출마'가 당으로선 부담스러운 일"이라며 "나와 가까운 사람들이 먼저 헌신하는 결단을 내려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혁신안에 따라 개정된 당헌당규상 본인의 임기를 4분의 3 이상을 마치지 않은 선출직 공직자는 감점 조치를 받게 된다. 문 대표는 이들의 출마로 해당 지역에서 현역 의원들과의 불필요한 마찰이 생길 경우 당내 화합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문 대표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윤건영 특보 등 측근 3인방에 대해 총선 불출마 입장을 재확인한 뒤 이러한 사실을 분명히 알려 불필요한 당내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지시했다.

김 대변인은 "이 세 사람이 이미 불출마 입장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 당 일각에서 계속 출마설이 나도는 상황을 의식해 근거없는 측근 챙기기 오해를 직접 해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들 3인방을 포함한 친노 참모그룹 9명은 지난 대선 국면인 2012년 9월 당 일각의 친노 장악 논란을 불식하겠다는 취지에서 선대위에서 전격 퇴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