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0일 08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10일 08시 45분 KST

문재인이 이종걸을 향해 격노한 이유

연합뉴스

좀처럼 화를 내지 않는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격노했다. 이종걸 원내대표가 최고위에 불참하겠다며 사실상 당무를 거부하는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국민일보 12월9일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가 문 대표와의 12월8일 심야 전화통화 내용을 기자들 앞에서 공개했다.

이종걸 : 최고위에 불참하더라도 당무관련 활동은 수행하겠다. 당무거부는 아니다

문재인 : 최고위에 안 나오는 것은 당무거부다. 당무거부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건 원내대표로서 한쪽(비주류)에 편중하는 것이다. 왜 당무를 거부하느냐. 당무거부하게 되면 원내대표로서 위치를 인정하지 않겠다, 원내대표로서 생각을 하지 않겠다. ○○, ○○ 의원 같은 사람과 어울려 지도부나 흔들고, 원내대표가 그래도 되겠느냐

이종걸 : 최고위원 두 명이 사퇴한 흠결이 있는 최고위에 가서 기능을 보완해줄 여유가 없다 (국민일보, 12월9일)

241

기자들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이 공개된 데 대해 문 대표는 굉장히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채널A 12월10일 보도에 따르면 문 대표가 “나도 탈당 할 수 있다”는 말을 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가던 걸음을 멈추며 기자를 향해 “누가 그런 얘기를 하는 거에요”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