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10일 04시 41분 KST

'귀신 쫓는다'며 여성 폭행해 숨지게 한 한국인 5명 독일에서 체포

Gettyimagesbank

독일에서 한국인 일행 5명이 한국인 여성을 "귀신을 쫓아낸다"며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지난 5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암마인(이하 프랑크푸르트) 인터컨티넨탈호텔 객실에서 41세 한국인 여성이 구타당한 끝에 숨진 채 발견됐다고 포쿠스온라인 등 독일 현지 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찰 소식통에 따르면 이 여성은 수 시간 동안 침대에 묶여 입에 수건이 덮인 채 복부와 가슴 쪽에 매질을 당한 끝에 질식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언론은 전했다.

가해자들은 고통에 따른 신음이 밖으로 들리지 않게끔 수건과 옷걸이로 피해자의 입을 강제로 막았으며, 시신에는 구타에 따른 것으로 보이는 멍들이 발견됐다.

사인은 심한 흉부 압박에 따른 질식과 목에 가해진 외상으로 전해졌다.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초기 조사 결과 사망자가 적어도 2시간 넘게 잔인하게 취급받은 것으로 추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사망자는 극도의 고통에 처했을 것으로 짐작한다"면서 "이렇게 냉혹하고 무자비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frankfurt hotel

검찰은 사건 현장에서 한국인 일행 5명을 살인 혐의로 체포해 당시 정황을 캐고 있다.

현지 언론은 6주 전 이들이 프랑크푸르트가 있는 헤센주(州)로 여행을 왔다면서 이들 5명은 44세 여성과 그녀의 21세 아들 및 19세 딸, 그리고 다른 15세 남자 및 사망자의 15세 아들이라고 소개했다.

언론은 이들 중 사망자의 아들을 제외한 일가족 3명과 다른 15세 남자는 구속 상태로 조사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사망자를 포함한 이들 일행은 과거에 같은 교회를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독일 dpa통신은 체포된 5명이 알려지지 않은 한 종교집단 소속이었다고 보도했다.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이들이 사망자에게 악령이 들렸다고 믿고 이를 쫓아내려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여성이 이런 구마(驅魔·exorcism) 행위에 앞서 그에 동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 일행이 빌린 프랑크푸르트 외곽 슐츠바흐 지역의 한 주택 차고에서도 탈수와 저체온증으로 심하게 다친 한 여성이 경찰에 발견됐다.

독일 언론은 이 여성을 구마 행위로 추정되는 사유에 의한 두 번째 피해자로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