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9일 10시 55분 KST

국방부 "미국서 큰틀에서 KF-X 21개 기술항목 받기로"

ASSOCIATED PRESS
An F-35 arrives at it new operational base Wednesday, Sept. 2, 2015, at Hill Air Force Base, in northern Utah. Two F-35 jets touched down Wednesday afternoon at the base, about 20 miles north of Salt Lake City. A total of 72 of the fighter jets and their pilots will be permanently based in Utah. (AP Photo/Rick Bowmer)

국방부는 9일 한국형 전투기(KF-X)의 21개 기술항목에 대해 미국 측과 협의한 결과 "미측으로부터 큰 틀에서 21개 항목에 대해 기술이전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 대표단이 지난 2~3일 미국을 방문해 KF-X 사업과 관련한 기술이전을 위한 다양한 협의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일부 기술적으로 구체화가 필요한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사업 추진 중에 추가 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이번 방문 결과를 반영해 사업 착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KF-X 사업의 전략적 중요성에 대해 확고한 인식을 공유하고 있으며, 미국 정부는 KF-X 사업에 대해 가능한 최대한도로 지원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정부 대표단은 박신규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장을 단장으로 국방부와 외교부, 방사청 등 정부 관계기관 관계자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