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9일 04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9일 04시 47분 KST

'아이언맨 수트' 제트팩이 떴다!(동영상)

세계 최초의 개인용 비행장치인 제트팩(jet-pack)의 상업화에 앞서 첫 시험비행이 중국 선전(深천<土+川>)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8일 중국 온라인 경제매체 계면(界面)에 따르면 지난 6일 선전시 환러(歡樂)해안 테마파크에서 이뤄진 제트팩 시험비행에서 제트팩은 수십미터를 올라가 5분여간 간단한 비행 동작을 보여준 뒤 무대 위로 안전하게 내려앉았다.

호주인 마이클 리드가 조종한 이 제트팩은 이날 시험비행에서 별다른 문제를 보이지 않았으나 지나치게 큰 소음이 결함으로 지목됐다.

무인기(드론)처럼 2개의 프로펠러로 추진력을 일으켜 공중으로 부양하는 이 제트팩은 내년에 상용화될 예정이다.

최고 시속 80㎞의 속도로 30∼45분간 공중에 떠 있을 수 있고 최대 120㎏의 하중을 견딜 수 있다.

이 제트팩을 개발한 뉴질랜드 마틴에어크래프트사는 지난해 12월 선전 기업 광츠(光啓)과학에 지분 52%가 넘어간 상태다. 2억7천900만 홍콩달러(424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인수대금과 '아이언맨 수트'를 연상시키는 제트팩 인수로 인해 광츠의 류뤄펑(劉若鵬) 회장은 '중국의 엘런 머스크'로 불리고 있다.

현재 광츠측은 내년중 제트팩 제품의 첫 인도를 계획하고 있다. 대당 판매가가 160만위안(2억9천만원)에 이른다.

이미 두바이 소방대가 지난달 고층빌딩의 화재나 붕괴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20대의 제트팩을 주문했으며 중국에서도 100대의 제트팩과 시뮬레이터 20대의 사전 주문이 이뤄진 상태다.